미 SEC, 계정 탈취(ETF 승인 가짜 게시물)에 대해 자세히 설명

“작년 여름부터 다요소 인증이 무효였다”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의 홍보 담당자는 비트코인(BTC) 현물 ETF에 대한 허위 게시물이 X에서 이루어진 건에 대한 새로운 세부사항을 말했다. 이를 코인포스트가 23일 전했다.

SEC의 X계정의 다요소 인증은, 지난해 여름부터 가짜 게시물 후까지 무효가 되어 있었다고 한다.

배경으로 한국 시간 10일에 SEC의 계정이 탈취되어 아직 그 사실은 없었던 단계에서 비트코인 ​​현물 ETF가 승인되었다는 허위 정보를 발신하고 있었다.

지금까지 SIM 스왑이라는 기법에 의해 무단 액세스되었으며 SEC가 ‘다요인 인증’을 활성화하지 않았음이 밝혀졌다.

SEC는 탈취는 SEC의 시스템이 깨진 결과가 아니라 X계정(@SECGov)과 연결되어 있는 전화번호를 누군가가 부정 조작한 것에 의한다고 설명하고 있다.

SEC의 홍보 담당자는 이번에 다음과 같이 말했다.

“다중 요소 인증(MFA)은 이전에 SEC의 X 계정(@SECGov)에서 활성화되었지만, 계정 접속에 문제가 있었기 때문에 SEC 스탭의 요청에 의해 2023년 7월에 무효로 되어 있었다.”

MFA를 사용 중지하면 직원이 계정에 액세스할 수 있다. 그러나 이후 미국 시간 1월 9일 계정이 해킹된 형태다. 해킹을 받고, SEC 스태프는 다시 MFA를 유효하게 했지만, 그때까지는 계속 무효 상태로 하고 있다.

블랙록의 현물 비트코인 ETF 주소는 코인베이스 프라임으로부터 약 1.9억 달러에 해당하는 4808 BTC를 받음

아크인베스트, 어제 2,100만 달러 상당의 아크 21쉐어스 비트코인 현물 ETF를 추가로 매입

빗썸 : 카바(KAVA) 원화마켓 상장 .. 23일 16시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