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이 다시 5만 달러 이상으로 거래 .. 하지만 이번에는 다르다

월요일에 비트코인(BTC)이 5만 달러로 급등한 것은 기관 수요가 급증하고 금리가 전환될 가능성이 있으며 비트코인 반감기가 곧 발생해 희소성이 생기기 때문으로, 불과 2년 전과는 극명한 대조를 이룬다. 이를 코인텔레그래프가 13일 전했다.

데이터에 따르면 비트코인이 마지막으로 5만 달러를 기록한 것은 2021년 12월이다. 당시 암호화폐는 미국의 11차례 연속 금리 인상, 여러 유명 암호화폐 기관의 붕괴, 개인 투자자들의 이탈 등으로 특징지어지는 지속적인 약세장으로 막 무너지려고 할 때였다

그러나 이토로(eToro) 시장 분석가 조쉬 길버트는 코인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에서, 이번에는 거시적 조건이 비트코인과 같은 위험 자산에 점점 더 유리해지고 있다고 말한다.

“2024년 연준에서 4~5개의 삭감을 계획하고 있다. 그리고 네 번째 비트코인 반감기는 자산의 희소성을 높일 억이며, 출시 몇 주 만에 이미 수십억 달러가 유입된 비트코인 ETF가 있다.”

길버트는 많은 투자자들이 기대하는 첫 번째 큰 촉매제는 곧 출시될 비트코인 반감기라고 설명했다. 반감기는 4월에 예정되어 있으며, 비트코인 채굴 보상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시기다. 장기적으로 BTC 가격의 강세 촉매제로 널리 알려져 있다.

길버트는 비트코인 ETF의 성과에 대한 긍정적인 심리도 형성되고 있으며, 기관이 비트코인을 증가하는 속도로 구매하고 있다는 확신을 시장에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2월 12일 코인쉐어스의 보고서에 따르면 현물 비트코인 ETF는 지난 한 주 동안 총 11억 달러 상당의 자금을 유입시켰으며, 이는 1월 11일 ETF가 처음 출시된 이후 가장 큰 7일간의 자금 유입 기간이었다.

비트코인 ETF는 지난 주 동안 11억 달러의 유입을 기록. 출처: CoinShares

한편, 암호화폐 시장 분석가 윌 클레멘테는 개인 관심은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며, 이것이 더 넓은 시장에서 더 지속 가능한 성장 기반을 나타낼 수 있다고 제안했다.

구글 트렌드의 데이터에 따르면 2021년 12월 검색어 “Bitcoin”에 대한 관심은 39점에 머물고 있었다. 현재 비트코인에 대한 관심은 19점에 불과했으며, 이는 자산에 대한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의 개인 관심을 시사한다.

현재는 19. 출처: 구글 트렌드

2월 11일, 분석 플랫폼 크립토퀀트(CryptoQuant)의 주기영 CEO는 2024년 비트코인이 현물 비트코인 ETF의 성과에 힘입어 코인당 112,000달러를 기록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캐시우드 “미 SEC, 비트코인 및 이더리움 이외의 암호화폐 ETF는 승인하지 않을 것”

로이터 : 피터틸의 파운더스펀드는 강세장 이전에 2억 달러 상당의 암호화폐에 투자했다

CNBC : 바이낸스 전 CEO CZ의 공판기일이 4월 말까지 연기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