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에 대한 신규투자, 현물 ETF가 75% 차지

온체인 데이터 분석업체 크립토퀀트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주 동안 비트코인(BTC) 신규 투자의 75% 이상이 그레이스케일의 비트코인 트러스트(GBTC) ETF를 제외한 비트코인 현물 ETF에서 유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코인텔레그래프 재팬이 16일 전했다.

보고서는 “신규 투자의 75% 이상이 이들 ETF에서 유입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또한, 이들 ETF의 투자는 실현 시가총액으로 측정했을 때, “불과 한 달 만에 비트코인 전체 투자금액의 2%에 달했다”고 밝혔다.

크립토퀀트의 리서치 책임자 줄리오 모레노(Julio Moreno)는 2월 14일 X 게시글을 통해 ETF 수요가 비트코인 가격 상승의 주요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비트코인은 주로 ETF의 새로운 수요에 힘입어 5만 달러 고지를 돌파했다”고 말했다.

퍼사이드 인베스터스 데이터에 따르면, 비트코인 현물 ETF는 총 4,115 BTC(약 2억 1,500만 달러)을 유치했다. 그 중 블랙록의 아이쉐어즈 비트코인 트러스트(IBIT)가 4,843 BTC(약 2억 5,300만 달러 상당)을 유치하며 가장 많은 유입을 기록했다.

크립토퀀트 연구 보고서는 비트코인의 다음 중요한 가격 수준은 56,000달러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비트코인의 다음 목표는 네트워크 평가 측면에서 56,000달러다.”

암호화폐 투자사 DFG의 설립자 겸 CEO 제임스 워는 ETF 유입이 비트코인이 52,000달러에 도달한 주된 이유라는 데 동의했다. 그는 코인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현재 모든 비트코인 현물 ETF 상품은 누적 100억 달러 이상의 가치를 지니고 있으며, 블랙록은 매일 채굴되는 양보다 12배 더 많은 BTC를 구매하고 있다. 이는 비트코인 현물 ETF를 통해 가상화폐 생태계가 기관투자자 채택의 새로운 시대로 접어들었음을 의미한다.”

그러나 온체인 애널리스트 콜 가너는 2월 14일 X 게시글에서 비트코인 가격은 비트파이넥스에서 52,000달러 부근에 ‘매도 주문의 벽’이 있어 52,300달러까지 큰 저항에 직면해 있다고 지적했다.

빗썸 : 16일 16시 썬더코어(TT) 원화마켓 상장

앱토스(APT), 웹3애플리케이션 잠보와 협력하여 잠보폰을 출시

거대 고래, 테더로부터 1.5억 상당 USDT를 받아 거래소로 입금


■ 4월 코인 일정 모아보기(이동)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코인코드 다른 소식 보기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