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분석, 코로나 붕괴 이후 가장 큰 과매도를 시사

비트코인의 상대강도지수는 2020년 3월 이후 가장 강력한 과매도 수치로 30을 훨씬 밑돌았다.

비트코인 분석
14일 RSI는 2020년 3월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습니다. (TradingView/CoinDesk)

기술 분석 지표에 따르면 급증하는 채권 수익률이 암호화폐를 포함한 위험 자산에 부담을 주기 때문에 비트코인의 극단적인 과매도 상태가 나타난다.

비트코인의 14일 상대강도지수(RSI)가 30을 훨씬 밑돌며 과매도 상태를 나타냈다. 지표는 2020년 3월 코로나로 인한 폭락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RSI는 특정 기간(보통 14일) 동안의 평균 가격 변동을 기준으로 자산의 최근 가격 변동을 보여주는 0~100 범위의 모멘텀 지표다.

30을 밑돌면 과매도 상태가 반영돼 최근 평균에 비해 가격이 너무 빨리 떨어졌음을 의미한다. 한편 70을 넘으면 과매수 상태를 나타낸다.

X(트위터)의 암호화폐 커뮤니티와 대부분의 신규 거래자들이 저지르는 실수 중 하나는 과매도 및 과매수된 판독치를 임박한 강세 및 약세 반전의 사전 힌트로 간주하는 것이다.

그러나 그렇지 않다. RSI 지수가 너무 많이 팔렸다는 것은 단순하게 가격이 너무 빨리 떨어졌다는 것을 의미하는 반면, 너무 많이 샀다는 것은 가격이 빠르게 반등했다는 것을 나타낸다.

오히려 최근 RSI에 대한 30 미만 또는 과매도된 수치는 약세 모멘텀을 강화하는 신호이다. 지표는 하락 매수자가 구매 능력을 유지하는 것보다 더 오래 초과 매도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FxPro의 수석 시장 분석가인 Alex Kuptsikevich에 따르면 비트코인의 추세는 약세로 전환했다.

Kuptsikevich는 이메일에서 “비트코인은 200주와 200일 이동 평균을 밑도는 눈에 띄는 하락으로 지난 주를 마감하며 약세 흐름으로의 전환을 예고했다. 현재 26,000달러 근처의 수준에서 다음과 같은 하락 영역이 24,700달러로 마지막 피벗(전환) 영역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재 비트코인은 26,000 달러를 기록. 미국 10년 만기 인플레이션 지수 채권의 수익률이 거의 2%까지 올라 2009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지난주 가격은 10% 이상 하락했다.

데이터: 고래는 지난 24시간 동안 보유액이 373만 OP, 150만 BLUR, 30만 DYDX 증가

크립토퀀트 기고자 ‘Tomáš Hančar’ : “aSOPR을 비롯한 온체인데이터, 상승 반전 가능성”

약 1시간 전 고래가 바이낸스에서 5741 ETH(약 955만 달러)를 출금 … 8월 17일 이후 14275 ETH 출금


■ 4월 코인 일정 모아보기(이동)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코인코드 다른 소식 보기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