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라나(SOL)의 200달러 돌파: 3가지 핵심 성장 동력

솔라나(SOL)가 2021년 12월 이후 처음으로 200달러를 돌파한 것은 블록체인과 디파이 부문에서의 활약 덕분이다.

그것의 상승과 미래의 궤도에 대한 통찰력 뒤에 세 가지 중요한 이유가 있다. 이를 비인크립토가 18일 전했다.

솔라나의 디파이 생태계가 급상승

첫째, 솔라나의 DeFi 존재감이 압도적이다. 아비트럼을 제치고 DeFi 블록체인 네트워크 4위 자리를 확보했다.

DeFiLama에 따르면, 그것은 총 예치 자산(TVL)에서 42억 1천만 달러 이상을 자랑한다. 놀랍게도, 이 수치는 한 달 안에 127% 증가한 것을 나타낸다. 이러한 급증은 솔라나를 DeFi 네트워크 성장의 최전선에 서게 되었다.

모든 체인에 락업된 총 가치(TVL). 출처 : DefiLlama

둘째, 솔라나의 탈중앙화 거래소(DEX) 거래량이 급증했다. 솔라나의 DEX는 솔라마(SOLAMA), 북 오브 밈(BOME), 봉크(BONK)와 같은 밈 코인의 인기 상승에 힘입어 거래량을 주도하고 있다.

솔라나의 하루 거래량은 30억 8,500만 달러로, 이더리움의 20억 3,700만 달러를 넘어섰다. 특히 솔라나의 상위 DEX 플랫폼인 레이디움, 주피터, 오르카 등이 상당한 거래량을 처리했다.

이들의 성공은 솔라나의 낮은 거래 수수료에 힘입은 바 크다. 그 결과 이들은 전통적인 이더리움 기반 플랫폼에서 벗어나 상당한 사용자 기반과 개발자 관심을 이끌어냈다.

마지막으로, 솔라나의 스테이킹 생태계 성장이 인상적이다. 마리네이드파이낸스(Marinade Finance)는 30일 만에 66%나 급증한 21억6000만 달러 이상의 스테이킹 자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지토(JTO)와 블레이즈스테이크(BlazeStake)가 그 뒤를 잇고 있다.

코인베이스에 따르면 솔라나의 65% 이상이 스테이킹되어 있으며, 네트워크 성공에 대한 커뮤니티의 의지를 강조하고 있다. 이는 솔라나의 순환 공급량이 일시적으로 감소했음을 의미하기도 한다.

솔라나의 가격이 200달러 이상으로 급등한 것은 구글 트렌드에 대한 검색 관심이 최고조에 달한 시점과 일치한다. 이는 높아진 대중의 관심과 플랫폼의 중요성을 반영한다. 흥미롭게도 솔라나는 전 세계 검색 관심도에서 이더리움을 제치고 상승하는 시장 영향력을 보여주고 있다.

헬리우스 랩스 CEO는 X에 “(이것은) 사람들이 인식하는 것보다 훨씬 더 큰 뉴스”라고 썼다.

그러나 이제는 저항에 부딪히는데, 이는 가격 궤적을 결정할 수 있는 중요한 분기점이다.

솔라나(SOL) 가격

한편, 솔라나의 시가총액은 이미 이전 최고 기록을 넘어섰다.

스탠다드차타드, 비트코인이 연말까지 15만 달러 상승 – 이번 주기 최고점은 25만 달러 예측 .. 이더리움은 8000달러

분석가 : 카르다노(ADA)가 이 패턴으로 150% 상승할 수 있다고 말함 ……………….

칠리즈(CHZ) : 프랑스 리그앙과 손잡고 획기적인 판타지 게임 ‘코치 리그앙’ 출시 계획


■ 6월 코인 일정 모아보기(이동)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코인코드 다른 소식 보기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