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평균 거래 규모는 그레이스케일 판결 이후 평균 거래 규모가 증가

31일 코인데스크 소식. 리서치 회사 카이코는 “평균 거래 규모가 증가한 것은 대형 거래자들이 더 활동적임을 시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화요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그레이스케일 인베스트먼트의 그레이스케일 비트코인 트러스트(GBTC)를 ETF로 전환하려는 시도를 거부한 것을 검토해야 한다는 연방법원 판결에 따라 대부분 거래소에서 비트코인의 평균 거래 규모는 지난 6월 이후 최고치로 뛰었다.

비트코인 평균 거래 규모는 6월 이후 최고치(CoinDesk/Kaiko)

카이코의 데이터에 따르면, 암호화폐 거래소 크라켄의 비트코인 평균 거래 규모는 판결 이후 화요일 약 850달러에서 2,000달러 이상으로 증가했다. 리서치 회사 카이코는 비트코인의 평균 거래 규모가 2,168달러를 넘어선 것은 6월이라고 말했다. 비트코인 평균 거래 규모도 대부분의 다른 거래소에서 뛰었다.

카이코의 분석가 데시슬라바 오베르는 “이는 대형 거래자들이 더 활동적임을 시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비트코인 현물 ETF 승인에 대한 시장의 신뢰가 높아지면서 비트코인 가격은 7% 이상 상승해 그레이스케일 소식이 전해진 후 화요일 오후 한때 28,000달러를 돌파했다. 이후 현재는 27,200달러를 약간 웃돌았다.

오베르는 “이는 테라(다른 하나는 8월 17일 매도) 이후 가장 큰 시간당 움직임 중 하나”라며 “이는 부분적으로 낮은 유동성 때문”이라고 말했다. “현재로서는 전체 거래량이 크게 급증하지 않았고 8월 17일 매각 이후 최고 수준이다.”

비트코인은 지난 8월 17일 약 9% 폭락하며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에서 25,000달러 아래로 잠시 내려앉았다. 암호화폐 거래자들은 디지털 자산 시장이 올해 들어 최악의 매도세를 겪으면서 같은 날 10억 달러의 청산 손실이 발생했고, 비트코인 가격은 두 달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역사와 달러 강세는 비트코인의 9월이 험난할 것이라는 신호

수이(SUI) 메인넷이 V1.8.1 버전으로 업그레이드

컨센시스 변호사 : 판사는 유니스왑 사건 판결에서 이더리움을 증권이 아닌 상품이라고 명시


■ 4월 코인 일정 모아보기(이동)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코인코드 다른 소식 보기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