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암호화폐 시장동향 .. 비트코인 급락 등

11일 암호화폐 시장동향에 대해 코인포스트가 전했다.

비트코인은 전일대비 -1.92%를 기록한 68,382 달러.

BTC/USD 일봉

8일 급락 후 반등으로 7만 달러대까지 반등했지만, 재차 하락. 8일 최저가 68,298달러 밑으로 67,000달러대까지 하락했다.

CPI(미 소비자물가지수)나 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발표를 앞두고 포지션 조정 매도도 발생하기 쉬운 상황에 있다.

시가총액 상위 주요 알트코인에서는 이더리움(ETH)이 전일대비 2.46% 떨어진 3599달러, BNB가 7% 떨어진 624 달러, 솔라나(SOL)가 2.6% 떨어진 156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CME(시카고상품거래소)에서 비트코인(BTC) 리포트에서 헤지펀드가 과거 최대의 숏 포지션을 쌓고 있는 것을 알고, 반향을 부르고 있다.

THE CMS는 「기관 투자가가 비트코인 현물 ETF를 매입해, 한편으로 비트코인 선물을 파는 것으로 베이시스 축소에 의한 차익을 노리고 있다」라고 지적. 일부 프라임 브로커가 이 거래를 허용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비트코인 ETF에 대한 자금유입이 여전히 높은 반면, 현물 비트코인의 시장가격은 비교적 변동이 적은 배경 중 하나에 이러한 사정이 있다. 비트코인 ETF에 대한 자금 유입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선물 시장으로부터의 매도 압력이 상승을 방해하고 있다는 견해도 있다.

비트멕스 리서치는 THE CMS의 견해를 뒷받침하는 데이터로서 “올해 2월부터 3월에 걸쳐 비트코인 ​​ETF에 대한 자금 유입 증가에 따라 CME의 비트코인 ​​선물 OI( 미결제약정)이 급상승하는 현상이 보인다”고 지적했다.

비트코인 ETF의 자금 흐름(녹색 막대 그래프) 증가와 CME 선물의 미결제약정(파란 선) 증가가 연동되어 있기 때문에 기관 투자가가 비트코인 ​​ETF를 구입하고 동시에 CME 비트코인 선물을 팔면 베이시스 거래를 하고 있는 영향을 볼 수 있다고 한다.

또한 비트코인 ​​ETF가 담보로 이용되고 있음을 언급. 트레이더가 현물 비트코인을 사지 않고 비트코인 ETF를 담보로 자금을 조달하고, 그 자금을 사용하여 비트코인 선물 시장에서 숏 포지션을 취함으로써 현물과 선물의 가격 차이를 이용하여 이익을 얻는 베이시스 거래가 촉진된다는 것을 제안했다.

11일 암호화폐·코인 소식 모음

미 ETF 전문가 : 4개의 현물 비트코인 ETF가 모든 미국 ETF 중 연간 자본 유입 측면에서 상위 50위 안 등극

에셜론 프라임(PRIME), 패럴렐 파운더 락업 해제 시간을 2025년 6월로 1년 연기


■ 6월 코인 일정 모아보기(이동)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코인코드 다른 소식 보기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