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나우딩요, 의회 청문회에서 6100만 달러 암호화폐 사기 혐의 일부를 부인하고 있다

은퇴한 프로 축구 스타 호나우딩뇨(호나우지뉴)가 브라질에서 열린 의회 청문회에서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6100만 달러(약 805.6억원) 규모의 암호화폐 다단계 계획에 자신이 관여하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이를 코인텔레그래프가 1일 전했다.

8월 31일 호나우딩요는 의회 위원회 조사에 출석하여 암호화폐에 대해 매일 2%의 수익을 약속하는 “18k 호나우딩요”라는 계획의 어떤 역할도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그 회사를 상대로 6,100만 달러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이 제기되었다.

호나우딩요는 자신이 이 회사와 제휴한 적이 없으며, 회사는 그의 이름과 이미지를 그의 허가 없이 사용했으며, 그 역시 이 음모의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청문회에서 호나우지뉴를 묘사한 18k 호나우딩요의 마케팅 영상이 공개됐다.

문의 내용에는 ‘당신의 돈은 하루 최대 2% 수익률’라는 문구와 함께 호나우딩요의 이미지가 보였다. 출처: 유튜브

그는 이 사진들이 2019년 7월 시계를 판매하는 회사의 자회사와 체결한 계약의 일부로 촬영된 것이라고 말했고, 그 해 10월 말 계약이 종료돼 실제로 이행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조사위원장 아우레오 리베이로는 호나우딩요에게 회사에 투자한 사람들에게 상환할 의향이 있는지 물었고, 호나우딩요는 침묵을 선택했다.

그는 또한 6,100만 달러 소송에 대한 질문에 대답하지 않았다.

호나우딩요는 조사와 관련된 두 번의 이전 청문회에 출석하지 못했는데, 가장 최근인 8월 24일에는 참석할 수 없는 기상 조건을 언급했다.

최근 8월 31일 청문회는 그가 의회에 출석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다. 만약 그가 참석하지 않았다면 벌금이나 체포를 감수해야 했으며, 당국은 그를 강제로 청문회에 출석시키기 위해 그를 잡아갔을 것이다.

이 조사는 알려진 암호화폐 다단계 계획을 조사하기 위해 6월에 시작되었으며 브라질 하원인 하원에 의해 수행되고 있다.

증권거래위원회가 암호화폐를 이용해 높은 수익률을 허위로 약속했다고 주장한 총 11개 기업을 조사하고 있다.

1일 암호화폐 시장동향 .. 비트코인 ETF 심사 판단 연기로 BTC 급락, 2일 전의 상승분 뱉어 · 이더리움 데드크로스 가능성 등

비트코인에 기능 추가 및 확장성 제안 ‘드라이브체인’

JP모건은 암호화폐 금융 거래와 관련된 새로운 상표 출원을 제출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