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암호화폐 시장동향 .. 이더리움 선물시장 약세 분위기 만연 · 분석가 주목 9월 재료 RDNT와 dydx

거시경제와 금융시장

미국 NY 주식시장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주가는 전일대비 115.8달러(0.33%) 올랐고 나스닥지수는 3.15포인트(0.022%) 하락했다.

암호화폐 시황

암호화폐 시장에서는, 비트코인 가격은 전일대비 0.90% 하락한 1 BTC=25,722달러.

BTC/USD 일봉

데이터 분석 기업인 크립토퀀트의 애널리스트 Greatest_Trader의 분석에 따르면 이더리움(ETH)의 테이커 매매 비율(30일 이동평균)이 올해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다.

Greatest_Trader

테이커 매매비율은 1.0을 넘는 값은 강세를 나타내고, 1.0을 밑도는 값은 약세를 나타내는 것이다. 상기 데이터를 통해 지난 몇 달간 테이커 매매 비율이 낮아지는 추세임을 알 수 있다.

이들 데이터는 이더리움 선물 트레이더에 만연한 약세 분위기를 부각시키고 있어, 매수 주문보다 매도 주문이 더 많은 상태가 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더리움(ETH) 선물시장의 OI(미결제약정)는 금년 4월에 연초래 최고치를 기록한 이래, 지세 악화에 수반해 약 40%감소하고 있다.

ETH 선물 미결제약정

Funding Rate(자금조달률)는 8월 18일 폭락 국면에서 마이너스 괴리가 커지더라도 그 후 거의 평평하게 추이하고 있다.

이더리움 펀딩레이트 추이

한산한 시세의 주목 재료

전통적으로 9월은 약세 추세에 있는 가운데, 암호화폐 분석가 토르 하트빅센은 9월 주목 재료를 꼽았다.

1. 비트코인 ETF
2. dYdX V4 런칭
3. 라디언트캐피탈(RDNT) 메인넷 런칭
4. 베이스(Base) 네트워크 확장
5. 암호화폐 컨퍼런스

퍼페추얼(무기한 선물)의 크로스 마진 거래에 특화한 DEX(탈중앙화거래소)인 dYdX는 9월 하순부터 10월 상순에 걸쳐, 새로운 버전 「V4」를 갖춘 코스모스(Cosmos) 앱 체인을 릴리스 예정.

라디언트 캐피탈은 레이어 제로 랩스(Layer Zero Labs) 상에서 구축된 렌딩(대출 및 차입 프로토콜) 서비스를 제공하는 DeFi(탈중앙화금융) 플랫폼.

차세대형 DeFi(를 표방하는 라디언트는 월활한 크로스체인 거래에 의해 유저가 복수 체인간에 자산을 빌려 쓸 수 있는 렌딩 프로토콜을 개발했다.

지원하는 담보 옵션은 20개를 넘어 총 락업 가치(TVL)에서는 아비트럼 1위의 대출 프로토콜로까지 급성장했다.

모든 EVM 체인으로 확장하여 번잡한 트랜잭션(거래)의 필요성을 가능한 한 배제함으로써 체인 간 대여뿐만 아니라 브릿지 및 스왑을 용이하게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 7월에는 바이낸스의 벤처캐피털 및 인큐베이션 부문인 바이낸스랩스로부터 1000만 달러(약 132.4억원) 규모를 출자 받았다.

코인베이스가 개발한 L2 네트워크 ‘베이스(Base)’도 활성화되고 있다.

토르 하트빅센은 지난 8월 메인넷이 론칭된 것을 시작으로 “9월에는 몇 가지 주요 프로토콜이 베이스에서 시작돼 더 많은 유동성을 불러들일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그 밖에 대규모 국제 컨퍼런스에서의 발표에도 주목하고 있다. 오는 9월 4일부터 ‘한국 블록체인 위크(Korea Blockchain Week)’가, 싱가포르에서는 ‘토큰 2049’가 9월 13일부터 개최된다.

2시간 전에 특정 고래가 윈터뮤트를 통해 85만 UNI(유니스왑)를 바이낸스로 입금

데이터 : 코인베이스는 지난 24시간 동안 5.12억 달러의 순유출을 기록

카시오, 폴리곤(MATIC)에서 가상 G-SHOCK 시계 NFT 출시 계획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