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멕스 창업자 아서 헤이즈 “비트코인은 올해 3월부터 강세장이 시작되었다”

비트코인(BTC)은 지난 반년간 강세장을 이어가고 있으며, 시장은 아직 반응하지 않고 있지만 6 ~ 12개월 안에 반응할 것으로 비트멕스 공동창업자이자 전 CEO 아서 헤이즈가 전망하고 있다. 이를 코인텔레그래프 재팬이 전했다.

지난 9월 5일 한국 블록체인 위크 기조강연에서 헤이즈는 비트코인 강세장이 3월 10일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그날은 실리콘밸리뱅크(SVB)가 연방예금보험공사에 의해 구제된 날이다.

SVB 인수 이틀 전인 3월 8일에는 실버게이트뱅크가 청산에 들어갔다. 이틀 뒤인 3월 12일에는 뉴욕 규제당국에 의해 시그니처 뱅크가 문을 닫았다.이에 미국 연준은 추가 부실을 막기 위해 은행에 적격자산을 담보로 최장 1년간 대출을 제공하는 은행기간대출프로그램(BTFP)을 창설했다.

헤이즈는 한국 블록체인 위크에서 “기본적으로 연준이 한 일은 은행 시스템 전체를 지원하는 것이었고, ‘가치가 떨어진 채권을 제공해 신선한 달러를 얻으세요’라고 말하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나와 시장의 다른 참가자들은 이것을 기본적으로 그들이 이 문제 — 은행 시스템의 구조 — 를 일으켰다고 인정하고 그것을 수정하는 한 가지 방법이 돈을 증쇄하는 것이다”라고 헤이즈는 말한다.

헤이즈는 이후 비트코인 가격은 상승했고(현재 약 26%) 그날부터 강세장이 시작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우리는 달러 가치와 다른 법정통화의 가치에 신경 쓰지 않기로 했다. 이로 인해 트레이더들은 비트코인과 같은 공급이 고정된 자산을 고려하게 됐다. 그러나 시장 전체는 아직 반응하지 않고 있지만, 그 반응이 일어나기까지의 타임라인은 6개월에서 12개월일 것이다.”

헤이즈는 “연준이나 다른 중앙은행들이 금리를 올려 경제를 옥죄거나 ‘돈을 더 찍어내는’ 경우에도 비트코인은 여전히 성장세를 유지할 것”이라며” 금리를 올리든 인하하든 우리는 암호화폐 업계로서 좋은 위치에 있다”고 그는 말했다.

리플, 영국 송금서비스 제공업체 GCC익스체인지 고소

제네시스글로벌, 암호화폐 현물거래 플랫폼 폐쇄

비트코인의 25,000달러 하락은 장기 보유자 공급 사상 최고치와 일치


■ 4월 코인 일정 모아보기(이동)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코인코드 다른 소식 보기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