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스타트업이 암호화폐로 자금 조달을 허용

일본 정부는 기업들이 암호화폐 토큰을 발행해 스타트업 자본을 조달할 수 있도록 허용할 예정이다. 이를 비인크립토가 15일 전했다.

일본 정부는 스타트업이 자금을 조달할 때 주식 대신 암호화폐 토큰을 발행할 수 있도록 허용하기로 했다. 신규 사업자가 활용할 수 있는 조달 수단을 다변화하겠다는 취지다.

새로운 형태의 자기자본 조달에는 투자를 위한 합자회사법(Limited Partnership Act for Investment)이라는 법률이 적용된다. 이 법은 소위 유한 책임 파트너가 무한 책임 파트너에게 주식을 판매할 수 있는 조건을 명시한다.

새로운 규정으로 암호화폐 채택 촉진

일본은 한때 세계에서 가장 큰 비트코인 거래소였던 마운트곡스가 있던 곳으로, 일본은 거의 틀림없이 세계에서 가장 성숙한 암호화폐 규제를 가지고 있다. 일본은 6월 초 은행, 송금 대행사, 신탁 회사가 토큰을 발행할 수 있도록 새로운 스테이블코인 법안을 도입했다.

탈중앙화금융(DeFi) 수익률 플랫폼 트랜체스의 대니 총은 최근 비인크립토에 “엔화 지원 스테이블코인의 인기가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현재까지 거래 규모가 5000억 달러에 달한다.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는 최근 정부가 요건을 개정한 뒤 일본에서 영업할 수 있는 라이선스를 확보하기도 했다.

미국 SEC가 경계하는 ICO 지분 자금 조달

일본의 자기자본 조달에 대한 새로운 규정은 미국의 규정과 대조된다.

최근 한 판사는 기관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리플 랩스가 XRP를 판매한 것이 미국 증권법을 위반했다고 판결했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자금 조달을 위해 토큰을 판매하기 전에 토큰을 등록하지 않은 프로젝트를 반복적으로 단속해 왔다.

유명 트레이더는 3개월 만에 500% 이상 상승한 롤빗(RLB)·오픈익스체인지토큰(OX)을 축적 .. 그 이유는 다음과 같다

사이버커넥트(CYBER), 커뮤니티 보상의 1분기 종료를 발표 .. 13만개 이상의 주소에서 총 230만 CYBER를 받음

고래가 10,436 MKR를 추가 구매하여 9번째로 큰 보유자가 되었다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