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암호화폐 거래자의 해외 소득에 과세 계획 

이전에 암호화폐 친화적이라고 선전했던 태국은 암호화폐 거래자의 해외 소득에 세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이를 비인크립토가 19일 전했다.

태국 암호화폐 세금의 대상 트레이더

새로운 세금은 연간 180일 이상 태국에 거주하고 있는 태국인과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새로운 판결에 따르면 근로나 자산으로 해외 소득을 올린 사람은 개인소득세가 부과된다.

보고서는 법률 전문가들이 새로운 정책이 구체적인 목표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외국 증권사와 암호화폐 거래자를 통해 외국 주식시장에서 거래하는 거주자들”이 포함됐다

재무부 소식통은 이 매체에 다음과 같이 말했다:

“국외에서 벌어들인 소득에 대해서는 그 돈이 생긴 과세연도에 관계없이 세금을 내야 한다는 것이 조세의 원칙이다.”

현지 국외 거주자 포럼에는 해외에서 연금 수입을 받아 태국에 거주하는 은퇴한 국외 거주자들의 댓글과 우려가 쇄도하였다. 다만 새로운 판결문에 이들이 포함될지, 해외 암호화폐 거래에 대한 세금이 어떻게 걷힐지는 불투명하다.

태국의 1차 암호화폐 플랫폼인 비트쿱(Bitkub)은 하루 거래량이 1,760만 달러(약 233.5억원)다.

Bitkub 24시간 거래량. 출처: 코인게코

그러나 이는 하루 거래량이 40억 달러가 넘는 세계 최대 거래소인 바이낸스의 극히 일부이다. 비트쿱은 95개의 코인만을 제공하는 반면, 바이낸스는 362개를 제공하므로 태국의 많은 사람들이 해외 거래소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금융 전문가들도 새로운 조세 정책이 민간 은행가들과 금융 기관들을 소외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태국은 2022년 2월 업계와 대중의 반발에 따라 15% 암호화폐 세금 제안을 뒤집었다.

경기부양정책

태국의 새로 임명된 정부는 군부 통치하에서 10년간 침체기를 겪은 후 많은 경제 개혁을 약속했다.

블록체인 디지털 지갑을 이용해 자격을 갖춘 시민들에게 1만 THB(약 37만원) 규모의 에어드롭을 지급하는 것도 과감한 계획 중 하나다.

디지털 통화 분배 정책에는 약 2조 바트(약 73.8조원)의 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최근의 세금 징수에 대한 설명이 될 수 있다.

관련 소식에 따르면 태국 정부는 방금 새로운 증권거래위원회 사무총장을 임명했다. 다만 암호화폐에 대한 그녀의 입장은 불분명하다.

또한 태국의 기준이 되는 SET 지수는 올해 8% 이상 하락하여 아시아에서 최악의 실적을 낸 국가 중 하나가 되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외국인 투자자들은 태국 증시에서 약 43억 달러를 빼냈다.

따라서, 이번 조세 판결은 이런 추세가 계속된다면 더 많은 돈이 들어오는 것보다 자국으로 들어오는 돈이 줄어드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중국 핀테크 대기업 앤트그룹, 암호화폐 부문 투자 철수 자세를 시사하는 움직임

19일 암호화폐 시장동향 .. 20일 FOMC 앞두고 시장 관망세 · TON/DAWN/RFR/MARO 상승 등

바이낸스 : 호라이즌(ZEN) 네트워크 및 하드포크 지원 .. 해당 시점 ZEN 입출금 중단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