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중앙은행이 리플(XRP) 채택에 관심

10일 핀볼드 소식. 리플과 관련된 암호화폐인 XRP(XRP)는 이달 초 두 배의 긍정적인 개발에 힘입어 주목할 만한 가격 급등을 경험했다.

특히 연방판사인 아날리사 토레스가 SEC의 항소를 기각한 것은 리플의 XRP 매각이 증권법에 위반되지 않았다는 기존의 판결을 더욱 강화한 것이다. 리플은 이런 낙관론에 힘을 보태며 최근 싱가포르에서 전체 운영 라이선스를 확보했다.

XRP는 이후 0.50달러 선까지 후퇴했지만, 새로운 긍정성이 다시 가시권에 들어왔다.

특히 멕시코에서 암호화폐가 국경을 초월한 결제와 일반 결제를 위해 선호하는 선택지로 떠오르며 투자 열기를 다시 불러일으킬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무슨 일입니까?

방코데멕시코 공식 홈페이지에 실린 자료에 따르면 중앙은행은 미국 달러(USD)와 멕시코 페소화(MXN)의 중추 다리인 리플의 유동성 솔루션 중 하나를 활용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이 문서는 XRP를 기업과 금융 기관이 서로 다른 두 법정 통화 간의 가교 역할로 활용할 수 있는 “브릿지 자산”으로 사용하는 리플 제품인 xRapid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이 경우 멕시코 중앙은행은 xRapid를 USD와 MXN의 가교 메커니즘으로 활용하고자 한다.

“xRapid 결제는 2분 이내에 완전 결제가 되고 비용도 40~70%가량 절감된다. 이 같은 즉시 결제는 결제까지 3~5일이 걸리는 전통적인 시스템의 국경 간 결제와는 대조적이다.”

– 방코 데 멕시코 문서

이것이 XRP에 어떤 의미가 있을까?

당연히 방코 데 멕시코가 xRapid를 채택하고 XRP를 가교자산으로 활용하려는 계획은 암호화폐의 중요한 이정표다.

수년간 리플은 글로벌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XRP의 확장성, 신속성, 저비용 등을 공격적으로 홍보해 왔다. 멕시코 중앙은행의 합류에 따라 XRP는 단순한 국경 간 거래를 넘어 다중이용사례를 보유한 자산으로서의 매력을 지속적으로 입증하고 있다.

더 많은 은행과 금융 기관들이 XRP의 잠재력을 인식함에 따라, 암호화폐 토큰은 주류 채택에 한 걸음 더 가까워졌다.

이러한 발전이 큰 규제 장애물 없이 지속된다면 XRP의 채택이 증가하는 것은 기관의 관심이 높아짐을 의미하며 잠재적으로 토큰의 가격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미국 판사, 지난 7월 리플 사건에 대한 SEC의 항소 기각

비트스탬프, 암호화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유럽 은행 3곳과 협의 중

리플(XRP), 10만-1억 XRP를 가진 지갑은 1년 전 71억 6천만 달러 대비 78억 9천만 달러의 코인을 보유


■ 5월 코인 일정 모아보기(이동)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코인코드 다른 소식 보기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