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와 CME가 비트코인 선물 점유율을 놓고 접전을 벌이고 있다

비트코인 선물 미결제약정의 역학은 주요 거래소 플랫폼인 바이낸스와 CME 사이의 흥미로운 상호 작용을 드러낸다. 이를 크립토슬레이트가 30일 전했다.

광범위한 범위를 가진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는 현재 28%를 조금 넘는 수준에서 더 큰 파이를 보유하고 있다. 주로 기관 거래로 알려진 CME는 전체 선물 미결제약정의 26%를 차지한다.

CME 대 바이낸스: 미결제약정: (출처: Glassnode)

숫자로 환산하면 공개 선물 계약에 투자한 총액은 40만 BTC에 해당한다. 이 중 CME는 최근 미결제약정 비트코인 ​​103,075개로 새로운 정점에 도달했다. 한편 바이낸스는 113,419 BTC로 근소한 차이지만 선두를 유지하고 있다. 두 거래소의 작은 차이는 암호화폐 선물 시장 내의 팽팽한 경쟁을 보여준다.

이러한 분석은 더 많은 기관 거래자들이 관여함에 따라 진화하는 암호화폐 시장의 역동성을 뒷받침한다. 바이낸스와 CME 간의 긴밀한 격차는 비트코인 선물에 대한 기관의 관심 증가를 반영할 수 있는데, 이는 이전의 개인 중심 시장에서 크게 변화한 것이다.

바이낸스, 11월 1일 셀레스티아(TIA) 상장

코인쉐어스: 지난주 디지털 자산 투자상품 3억 2600만 달러 순유입 .. 작년 7월 이후 최대

오브스 팀과 창립 파트너 지갑이 OKX에 340만 달러 상당의 ORBS 입금


■ 5월 코인 일정 모아보기(이동)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코인코드 다른 소식 보기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