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레이튼(KLAY), 현실자산(RWA) 토큰화 추진

카카오의 블록체인 프로젝트 클레이튼(KLAY)은 인도네시아 운송업체 PT Pelayaran Corindo(PT) 및 블록체인 기업 네오핀과 손잡고 현실자산(RWA) 토큰화 사업을 추진해 나간다고 전했다. 이를 코인포스트가 9일 전했다.

PT가 보유한 선박 관련 자산을 활용해 신뢰성 높고 실용적인 자산 토큰화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다. 클레이튼은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선박금융에서는 보통 선박 자체를 담보로 제공함으로써 선박 건조 및 구매에 자금을 제공한다.

선박자산의 토큰화에 의해 기관투자가 외에도 개인투자자에게도 선박금융에 대한 접근을 대폭 확대할 수 있게 되어 Web3 금융에서의 투자 포트폴리오의 다양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생각된다.”

클레이튼은 세계 선박금융시장이 2022년 약 5,250억 달러(약 688조원)에 이르렀으며 그중 아시아태평양(APAC) 지역이 차지하는 비중은 44%에 달했다고도 덧붙였다.

현재 주식 채권 부동산 미술품 귀금속 기타 현실자산(RWA)을 토큰화하는 것에 대해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미 통화감독청(OCC) 장관 대리도 암호화폐에 회의적인 자세를 보이면서도 자산 토큰화에 대해서는 장래성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 Web3란, 현재의 중앙집권체제 웹을 Web2로 정의하고 블록체인 등을 이용해 비중앙집권형 네트워크를 실현하는 시도를 가리킨다.대표적인 특징은 암호화폐 지갑을 이용한 dApps 접근 등 블록체인을 비롯한 분산형 네트워크의 사용 사례가 있다.

RWA 관련 비즈니스 확대

클레이튼 재단은 지난 1년간 블록체인의 주류 채택을 촉진하기 위해 클레이튼 생태계 전체에서 현실자산(RWA) 관련 유스케이스를 확대해 왔다고 밝혔다. RWA 토큰화를 전문으로 하는 기업과 협력해 기술·규제·비즈니스 관점에서 효과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해 왔다고 한다.

네오핀은 또 자사의 디파이(탈중앙화금융) 플랫폼을 운영해 온 노하우를 활용해 PT의 자산을 디지털화해 유동성을 갖게 하고 최적화해 나갈 계획이다.

보다 접근성이 좋고 경쟁사보다 매력적인 면을 갖춘 RWA 제품을 도입할 예정이다.

클레이튼 재단의 서상민 이사장은 다음과 같이 코멘트했다.

“클레이튼 블록체인의 빠른 처리 속도와 낮은 요금으로 투자 상품 발행자와 일반 사용자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디지털 자산 거래 서비스를 구축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PT Pelayaran Korindo, 네오핀과 협력하여 선박 파이낸스라는 분야 이외에도 더욱 글로벌한 현실 자산 토큰화 프로젝트를 실현해 나갈 것이다.”

스토리지(STORJ) 팀 추정 주소, 지난 9시간 동안 320만 STORJ 바이낸스로 입금 .. 약 28.6억원 상당

펙쉴드 : FTX 주소는 6시간 전에 250,000 SOL을 바이낸스로 입금 .. 약 143억원 상당

빗썸 : 오늘 16:30 미나(MINA) 원화마켓 상장


■ 7월 코인 일정 모아보기(이동)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코인코드 다른 소식 보기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