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블랙록 리플(XRP) ETF 신청, 미국 델라웨어 주 당국 신고로 조사 착수

15일 코인포스트 소식. 미국 델라웨어 주 정부가 어제 가짜 블랙록 리플(XRP) ETF 신청을 놓고 법 집행기관에 신고해 주 법무부가 다루게 됐다. 암호화폐 펀드와 관련된 가짜 신청은 같은 주에서 두 번째가 되었다.

어제 누군가 블랙록이라고 밝힌 iShares XRP Trust라는 ETF 관련 등록 서류를 델라웨어 주 당국 법인국에 제출해 공식 등록 명단에 올랐다. 이 소식에 XRP는 일시적으로 급등했다가 ‘가짜뉴스’로 판명돼 반락했다.

통상 누구나 델라웨어주 법인국에 서류를 제출할 수 있다. 또 법인국 웹사이트에서는 신탁명과 등록대리인 이상의 정보가 공유되지 않고 기록이 게재되기 전에 심사가 이뤄지는지, 아니면 서류를 제출한 사람이 정말 그 회사를 대표하는지도 불분명해 투명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또한 이번이 최초의 가짜 등록은 아니다. 지난 2021년 그레이스케일 대표자를 가장한 것이 나미(NII)와 쎄타토큰(THETA)의 투자신탁에 관한 서류를 제출하면서 가격을 일시적으로 급등시켰었다.

유니스왑(UNI), 안드로이드 사용자를 위한 모바일앱 공식 출시

디즈니, 플로우(FLOW) 개발사 대퍼랩스와 협력하여 NFT 플랫폼 출시

CPI 데이터에 대한 기관 의견 “12월에 금리가 인상되지 않을 수 있으며, 시장은 약세를 예상하지 않는다”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