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록 비트코인 현물 ETF, 은행도 현금으로 참여 가능

제안된 현물 비트코인 ​​ETF의 구조를 변경하면 승인된 참가자(AP)가 암호화폐뿐만 아니라, 현금으로 펀드에서 새 주식을 생성할 수 있게 되어 본질적으로 암호화폐를 직접 보유할 수 없는 은행에 문이 열리게 된다.

블랙록이 제안한 현물 비트코인(BTC) ETF의 메카니즘에 변경으로 인해 암호화폐 보유 제한에 직면한 월가 은행들이 핵심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문이 열렸다. 이를 코인데스크가 13일 전했다.

블랙록은 최근 ETF 생태계의 중요한 부분인 승인된 참가자가 암호화폐만이 아닌 현금으로 새로운 펀드 지분을 만들 수 있도록 했다 .

규제가 엄격한 미국 은행들은 자체적으로 비트코인을 보유할 수 없기 때문에, 이 설정을 통해 JP모건이나 골드만삭스와 같은 회사들(세계에서 가장 큰 대차대조표를 가진 회사들)이 블랙록의 ETF의 AP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들이 원할 지의 여부는 또 다른 문제다.)

이 과정에서 사용되는 현금 AP는 중개인에 의해 비트코인으로 교환될 수 있으며, 11월 28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블랙록 및 나스닥이 참여한 회의와 관련된 메모 파일에 따르면 ETF의 보관 제공자가 보관할 수 있다.

현물 비트코인 ETF가 곧 SEC의 승인을 받을 것이라는 낙관론이 커졌고, 이는 개인 투자자들로부터 자금을 끌어들일 경우 디지털 자산 업계에 판도를 바꿀 수 있을 것이다. 지금까지 일반적으로 유지된 견해는 AP가 은행이 아니라 제인스트리트, 점프트레이딩 및 버투와 같은 암호화폐에 대한 경험을 가진 대형 마켓메이커가 될 것이라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러한 변화는 은행이 유동성 공급자의 범위를 넓힐 수 있음을 의미한다.

CF 벤치마크의 CEO인 수이 정은 인터뷰에서 “만약 SEC가 현금과 실물로 생성하고 상환하는 이 수정된 이중 모델을 받아들인다면, 이는 ETF 주식이 거래될 때 이를 뒷받침하는 유동성이 증가할 것임을 의미한다. 그리고 제인스트리트와 같은 회사들은 규모가 큰 전문가라곤 하지만, 근본적으로 미국 대형 은행들이 가지고 있는 수조 달러가 넘는 대차대조표는 없다.”

몬테네그로 법원, 도권 구금 기간 2월 15일까지 연장

비트코인(BTC) 가격이 연중 최고치에 도달한 후 심각한 저항에 부딪혔다. 다음은 무엇인가?

쿠코인, 암호화폐 소송 해결 위해 2200만 달러 합의금 지불하고 뉴욕 시장을 떠난다


■ 4월 코인 일정 모아보기(이동)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코인코드 다른 소식 보기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