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ETF 출시는 ‘실패’할 수 있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수조 달러를 유치할 수 있다

1일 코인텔레그래프 소식. 글로벌 자산운용사 반에크의 고문 가버 거박스에 따르면 현물 비트코인(BTC) ETF의 출시 초반은 비트코인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결국 암호화폐에 수조 달러를 가져올 수 있다고 전망한다.

거박스는 1월 1일 X(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비트코인 ETF의 “초기 영향”이 크게 과대평가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출시 시 대규모 기관 투자자로부터 (대부분 재활용된 돈으로부터) 약 1억 달러(약 1299억원)의 순유입만 볼 수 있다고 추정했다.

그러나 거박스는 금 ETF 출시 후 나타난 금 가격 상승을 지적하며 ETF가 비트코인에 미치는 장기적인 영향에 대해 엄청난 강세 자세를 보였다.

2004년 11월 18일, 글로벌 투자 자문 회사인 스테이트 스트리트는 최초의 금 ETF를 출시했다. 거박스는 출시 후 8년 동안 금의 가격이 400달러에서 1,800달러로 4배 이상 올랐다고 설명했다. 이 엄청난 평가로 같은 기간 금의 총 시가총액은 2조 달러에서 10조 달러로 증가했다.

비트코인은 오늘날 시가총액 8,340억 달러를 기록하고 있으며, 이는 2004년 금 시가총액의 약 41%에 해당한다.

거박스는 미국에서 널리 예상되는 현물 비트코인 ETF 승인에 따라 비트코인의 가격 궤적이 금의 전철을 잘 밟을 수 있다고 믿지만 공급 상한과 반감기와 같은 희소성 증가 이벤트로 인해 “훨씬 더 빠르게”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그는 현물 비트코인 ETF의 가장 중요한 이점 중 하나는 기관 투자자와 국가의 관점에서 비트코인을 합법화하고 오명을 벗을 수 있는 능력에서 비롯된다고 덧붙였다.

블룸버그 ETF 분석가 에릭 발추나스와 제임스 세이파트는 거박스의 의견에 동의했다.

세이파트는 많은 사람들이 ETF에 대해 첫날 유입과 같은 단기 데이터 포인트에 레이저 초점을 맞추고 있지만, 그러한 상품의 장기적인 영향을 완전히 인식하지는 못하고 있다는 데 동의했다.

비트코인은 현재 코인마켓캡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24시간 동안 0.22% 상승한 42,266 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어떤 사람들은 예상되는 승인이 승인 직후에 상당하고 오래 지속되는 가격 상승을 가져올 것이라고 주장하는 반면 , 다른 사람들은 승인이 “뉴스에 판매” 이벤트가 될 것이라고 주장한다.

2023년 비트코인 시장을 주요 뉴스에서 돌아본다

클레이튼 재단 : 오르빗 브릿지 공격의 영향을 받지 않았다

이번 주 락업해제 : HTF·SUI·ACA·GAL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