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스페셜에서는 ‘고스트머니’라는 주제로 암호화폐를 다루는 내용을 방영했다. 현 시장 상황에서 어떻게 보면 당연하겠지만, 부정적인 이야기가 주를 이루었다.

방영 된 내용 중에 암호화폐 관련 예시가 있었다. 원숭이 이야기를 빗대어 이야기한 일화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원숭이가 많은 한 마을에 어떤 사업가가 와서 한 마리당 100만 원을 주겠다고 잡아다 달라고 했다. 사람들은 반신반의 하면서 널리고 널린 원숭이를 잡아다 사업가에게 줬다. 사업가는 약속대로 100만 원을 지불했다. 원숭이 개체수가 점점 줄어들고 사업가는 이제 200만 원을 주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마을 사람들은 기를 쓰고 잡아다 줬다.
물론 사업가는 약속대로 돈을 지불했고, 더더욱 줄어든 원숭이는 이제는 이 마을에서 찾아보기도 힘들어졌다. 그러자 사업가는 가격을 더 올렸다. 이제 이 마을에는 애 어른 할 거 없이 모두 다 원숭이 잡기에 혈안이 됐다. 완전히 씨가 말라버린 원숭이를 사업가는 800만 원까지 제안했다. 하지만 이제 이 마을에 원숭이는 찾아볼 수가 없게 됐다. 그제서야 마을사람들은 고민하게 된다.
사업가는 잠시 도시로 나가고 그 밑에 있던 부하직원이 와서 마을 사람들에게 말했다.
“내가 1마리당 500만 원에 그동안 잡은 원숭이를 주겠다”고 말하고 이어 “나중에 사장 오면 800만 원에 팔라”고…. 미을사람들은 열광하고 빚을 내서라도 그 원숭이들을 사들였다. 그리고 그 착한 직원을 입이 마르도록 칭찬했다.
그러나 원숭이를 모두 판 직원이 하루아침에 사라졌다. 물론 도시에 나간 사업가도 돌아오지 않았다.
마을은 다시 원숭이로 넘쳐났지만 이미 마을 사람들은 돈이 씨가 말랐다. 오히려 빚만 늘은 ‘거지마을’이 됐다.

내용은 전체적으로 부정적인 뉘앙스만 너무 강했다. 투자금 손실 문제나 거래소 문제들, 다단계공구방, 신일골드코인 등의 내용을 다루었다. 하지만, 암호화폐의 긍정적인 모습들은 찾아 볼 수 없어 아쉬웠다.

방송이 끝난 후, 사람들의 반응:

 

코인코드 어플과 텔레그램, 카카오톡을 통해서 다양한 뉴스 소식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https://goo.gl/RTLUsR (안드로이드 앱)

https://t.me/coincodekr (뉴스방)

https://t.me/coincodekr2 (채팅방)

https://open.kakao.com/o/gXDHnOQ (카톡 1번방 참여코드: coincode)

https://open.kakao.com/o/g5G0u0J (카톡 2번방 참여코드: coin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