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회의원들, 핀테크 태스크 포스 결성하여 산업 조사

미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는 5월 9일(현지시간) 금융기술 태스크포스(TF) 구성 결의안을 통과시켰다고 위원회의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새 태스크 포스는 “핀테크에 대한 현행 법적 프레임워크, 핀테크 대여에 사용되는 방식, 소비자들이 핀테크와 어떻게 관계를 맺는지”를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금융기술 태스크포스(TF) 의장인 스티븐 린치 하원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새로운 핀테크(Fintech)를 이용해 소비자를 가장 잘 보호할 수 있는 방안을 재평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사용자 친화적인 금융 서비스 앱으로 소비자의 삶이 변화하고 있지만, 이러한 새로운 기술은 취약성과 소비자 보호 표준을 재평가해야 할 필요성을 가지고 있다.”

워렌 데이비슨(R)과 톰 에머(R) 등 암호화폐에 우호적인 대표들이 새로 창설된 핀테크 태스크포스에 합류할 예정이다.

데이비드슨은 지난 4월 규제확보성을 제공하고 증권법에서 암호화폐를 분리할 목적으로 동료 대표인 대런 소토(Daren Soto)와 함께 토큰 분류법을 다시 도입했다.

에머는 2018년 디지털 커리큘럼 및 블록체인 기술 지원 결의안과 블록체인 규제 특정법, 포크로 자산이 있는 납세자 세이프 하버(Safe Harbor) 등 3개의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를 지지하는 법안을 제안했다.

앞서 코인텔레그래프가 보도한 바와 같이 다수의 주요 은행 CEO들이 4월 미 하원 금융위원회 앞에서 블록체인 기술과 암호화폐에 대해 증언했다. 이 증언에서 데이비드슨은 미국의 암호화폐를 둘러싼 규제 확실성 이슈에 주의를 환기시키며 핀테크에서 국가를 뒤처지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코인코드 어플과 텔레그램, 카카오톡을 통해서 다양한 뉴스 소식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https://goo.gl/RTLUsR (안드로이드 앱) – 스낵뉴스(속보)와 차트분석 앱에서만 이용 가능

https://t.me/coincodekr (뉴스방)

https://t.me/coincodekr2 (대화방)

https://open.kakao.com/o/gXDHnOQ (카톡 1번방 참여코드: coincode)

https://open.kakao.com/o/g5G0u0J (카톡 2번방 참여코드: coincode)

출처 : https://cointelegraph.com/news/us-lawmakers-form-fintech-task-force-to-examine-indust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