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은행인 신한은행이 대출 절차를 가속화하기 위해 블록체인 방식의 대출 플랫폼을 시작했다고 5월 27일(한국시간)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신한은행의 블록체인 방식의 대출제도는 대출 과정에서 비용과 시간 효율성을 높여 국민이 온라인으로 대출을 신청하고 직접 대면 없이 신용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으로 신한은행의 새로운 대출제도는 제휴기관과 은행의 네트워크 내의 검증과 확인 과정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다. 또한, 당사자들이 암호화된 일회용 암호를 사용하여 네트워크에서 등록 및 운영할 수 있도록 하여 대출 승인 및 발행을 위해 필요한 데이터에 쉽고 즉각적으로 접근할 수 있도록 한다.

신한은행은 국내 2위의 시중은행으로서 지난 1년간 블록체인 기술을 적극 수용해 왔다. 2019년 말 인적 오류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내부 공정에서 블록체인(Blockchain)을 시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에 앞서 한국은행은 블록체인 기준 금리 스왚 거래도 시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네 개의 은행들로 구성된 그룹이 약속어음(Promissory Note)이라고 불리는 법적 구속력이 있는 대출 협정의 블록체인 방식의 발행에 성공했다. 이 시스템은 노트를 발행하는 데 필요한 조치를 50% 이상 줄인 것으로 알려졌다.

(Korea’s oldest bank, Shinhan Bank, has launched a blockchain-enabled lending platform to speed up the loan process, South Korean news agency Yonhap reports on May 27.)

 

코인코드 어플과 텔레그램, 카카오톡을 통해서 다양한 뉴스 소식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https://goo.gl/RTLUsR (안드로이드 앱) – 스낵뉴스(속보)와 차트분석 앱에서만 이용 가능

https://t.me/coincodekr (뉴스방)

https://t.me/coincodekr2 (대화방)

https://open.kakao.com/o/gXDHnOQ (카톡 1번방 참여코드: coincode)

https://open.kakao.com/o/g5G0u0J (카톡 2번방 참여코드: coin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