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의 이슬람 공화국 중앙 은행[CBI]은 국가에서 이란의 은행 및 다른 금융 기관이 다양한 가상화폐를 다루는 것을 금지하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이란의 중앙 정부가 가상화폐를 금지함에도 이란은 자신들이 주도하는 가상화폐 개발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정보 통신 기술부 장관 ‘무하메드 자바드 아자리-자흐로미’ 는 정부가 관리하는 가상화폐 프로젝트는 은행의 규제에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말합니다. 그는 정부를 등에 업은 이러한 가상화폐가 실험적인 표본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시험의 준비가 다 되었다고 말이죠.

CBI는 정부의 자금 세탁 관리 위원회가 여러 범죄 조직이 가상화폐를 돈 세탁, 테러 행위에 사용 해 왔다는 결론을 내렸기 때문에 가상화폐의 금지를 발표했습니다. 또한, CBI는 개방된 시장 환율을 통일 할 계획이라고 밝혔으며 이것은 은행이나 다른 금융 기관이외의 외부에서 환전을 금지 함을 의미합니다. 이 금지령은 이란 자체의 통화인 ‘리알’이 사상 최저치를 기록한 이후에 나온 것 입니다.

헝가리[부다페스트]는 라이트닝 네트워크에서 운영되는 ‘코로나’를 도입한 이후 이란은 대담한 움직임을 생각해 내고 있습니다. 코로나는 다른 가상화폐보다 더욱 더 안정적이며 안전하고 값이 저렴한 것으로 선전되고 있습니다. 석유[[PTR]는 베네수엘라에 의해 시작되며 세계 최대의 석유 매장량에 의해 지원됩니다.

출처: https://ambcrypto.com/iran-own-cryptocurrency-central-government-ba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