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코인(Zerocoin)과 지캐시(Zcash)의 모회사 일렉트릭코인 컴퍼니(Electric Coin Company)는 전 직원에게 미지급 된 주식 문제로 인해 200만 달러(약 23억원)의 소송을 벌이고 있다고 체피캡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캘리포니아 고등법원은 전 직원인 사이먼 리우(Simon Liu)로부터 그 소송 접수를 받았다. 리우는 2016년 1만5,000달러 상당의 자사주식을 받지 못해 혐의를 제기했다.

보도에 따르면, 리우는 일렉트릭코인 컴퍼니(지캐시컴퍼니에서 변경된 사명)로 알려진 제로코인(Zerocoin)에서 근무하였다.


리우는 법정 서류에서 인용한 바와 같이 “회사가 지분을 제공하는 것이 법적으로 허용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제로코인(Zerocin)이 2016년 직원들에게 보통주를 발행할 수 있는 허가를 받지 못했다”

리우는 또한 “회사 서류를 보기 위한 어떠한 요청도 거절당했다”고 주장한다. 현재 제로코인의 CEO인 주코 윌콕스(Zooko Wilcox)나 회사 내의 그 누구도 아직 이 문제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코인코드 텔레그램, 카카오톡을 통해서 다양한 뉴스 소식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https://t.me/coincodekr (뉴스방)

https://t.me/coincodekr2 (대화방)

https://open.kakao.com/o/gSnaBipb (카톡 3번방 참여코드: coincode)

https://open.kakao.com/o/gXDHnOQ (카톡 1번방 참여코드: coincode) (full)

https://open.kakao.com/o/g5G0u0J (카톡 2번방 참여코드: coincode) (full)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시 출처를 남겨주세요. ]

※ 해당 글은 코인코드의 의견이 아닌 외신 기사를 의역한 것임을 밝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