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금융 기관들과 규제 기관들이 G20 국가들의 암호화폐에 대한 정책을 형성할 규제 환경을 논의하기 위한 협상을 시작했다.

G7(미국, 일본,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등 선진 7개 국가를 지칭)이 자금세탁 방지 및 기타 금융범죄 정책 개발 계획을 위해 이끄는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국제통화기금(IMF), UN, 세계은행과 함께 플로리다주(州) 올랜도에서 이번 주에 총회를 열었다고 1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미디어 크립토글로브가 보도했다.

 

금융 시스템 보호

보도에 따르면 FATF는 6일간의 회의에서 중요한 쟁점들에 대해 “금융 시스템의 무결성을 보호하고 세계의 안전과 보안에 공헌하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여기에는 G20의 강력한 지원으로 암호화폐 자산 규제의 추가 진척이 포함된다고 덧붙였다.

이어서 FATF는 미국 재무부의 마샬 빌링스리(Marshall Billingslea)는 6월 21일(현지시간) 이번 주 논의 결과에 대한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가상 자산에 대한 지침

이번 주 안건 중에는 38개 FATF 회원국 모두가 공식적으로 채택할 것으로 예상되는 암호화폐 통제에 관한 오랫동안 기다려온 문서인 “가상 자산에 관한 해석 노트와 지침”이 포함되어 있다. 이 문서는 금요일 본집회가 끝날 때 발표될 예정이다.

G20은 또 이달 초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회의에서 성명을 내고 최근 개정된 FATF 기준을 가상 자산과 관련 사업자에게 적용하고 테러 자금 지원을 차단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6월 9일 성명서에서 다음과 같이 덧붙였다.

암호 자산이 현시점에서는 세계 금융 안정에 위협이 되지 않지만, 우리는 소비자 및 투자자 보호, 자금세탁방지(AML) 테러자금조달방지(CFT)와 관련된 위험에 대해 경계를 늦추지 않는다.

FATF 권장 사항

권고안 중 암호화폐 거래소와 지갑 제공자는 등록 및 라이센스를 받아야 하며 정기적인 감시와 보고를 받아야 한다.

국내 규제 당국은 가상 자산 서비스 제공업체(VASP)가 가상 자산 이전과 관련된 필요한 출처 정보와 세부 정보를 입수하여 보유하도록 보장하고 해당 당국에 요청하면 이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러한 권고안의 후자는 고객들과 그들의 이전을 받는 사람들을 식별하는 것이 산업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하는 일부 암호화폐 업계 관계자들로부터 비난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의 수석 컴플라이언스 담당자인 제프 호로위츠(Jeff Horowitz)는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 산업에 은행 규제를 적용하면 더 많은 사람들이 개인 대 개인 거래를 하게 되어 법 집행에 대한 투명성이 떨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A group of international financial institutions and regulators have begun talks to discuss the regulatory landscape that will form the G20 countries’ policies on cryptocurrencies.)

썸네일 출처: https://www.cryptoglobe.com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시 출처를 남겨주세요. ]

※ 해당 글은 코인코드의 의견이 아닌 외신 기사를 의역한 것임을 밝힙니다. 여러 글들을 옮기고 있어 컨텐츠의 신빙성은 떨어질 수 있습니다. 믿고 투자하지 마세요.

코인코드는 1인 블로그로 취미삼아 운영하고 있으며, 광고 문의는 일체 받지 않고 있으니 참고해 주세요.

코인코드 텔레그램, 카카오톡을 통해서 다양한 소식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https://t.me/coincodekr (소식 전달방)

https://t.me/coincodekr2 (대화방)

https://open.kakao.com/o/gXDHnOQ (카톡 2번방 참여코드: coin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