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현지시간) 데일리호들 보도내용>

새로운 보고서에 따르면, 인도에서의 큰 규모의 암호화폐 단속으로 인해 작년 인도 최대의 암호화폐 거래소였던 젭패이(Zebpay)의 CEO는 “인도에서 금지 조치가 승인될 경우 거의 5억 달러(약 6060억원)의 비트코인이 매물로 나와 시장에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지난달 인도의 한 블록체인 전문 변호사가 자국 국회의원들이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진 ‘암호화폐 금지와 공식 디지털 통화 규제(Banning of Cryptocurrency & Regulation of Official Digital Currencies)’ 법안 초안을 공개했다. 이 문서에는 “인도의 영토에서 어떤 사람도 암호화폐를 채굴, 생성, 보유, 판매, 거래, 발행, 양도, 처분 또는 사용할 수 없다”고 명시되어 있다.

핀테크에 전문 미디어 믹키(Micky)닷컴은 젭페이의 아제트 쿠라나(Ajeet Khurana) CEO가 “이 법안이 통과될 경우 4만 BTC(약 4억 7,700만 달러)의 매각이 촉발될 수 있다”고 경고했음을 보도했다.

쿠라나는 “젭페이는 인도에서 전체 암호화폐 거래량의 약 3분의 2를 차지했다”며, 그의 내부 지식을 바탕으로 “인도의 ‘라이트 풀(light pool)’에서의 합법적인 비트코인의 보유량을 약 4만 BTC로 추산하고 있으며, ‘다크 풀(dark pool, 암시장)’에서의 불법 비트코인 보유량은 약 2만 BTC로 추산된다”라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인도의 다른 암호화폐(알트코인)의 총 가치는 비트코인의 1.5배 정도 될 것”이라며, “이것 또한 금지될 경우 시장에 매물로 나와 타격을 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쿠라나는 매각이 몇 달 안에 걸쳐 이루어질 것으로 보이며, 이는 BTC 가격에 대한 영향을 완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매도 물량이 90일에 걸쳐 퍼져 나간다면, 시장에 큰 효과가 없을 수도 있다. 단지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효과만 있을지도 모른다. 시장은 하루에 몇 천개씩 흡수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고 생각한다.”

즉, 쿠라나는 암호화폐 금지가 이루어 지더라도 시장에 암호화폐 매물이 천천히 풀릴 것이라 예상되므로, 피해는 있겠지만 시장이 충분히 흡수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고 있다.

또한 쿠라나에 따르면, 공개된 암호화폐 금지 법안을 통과시키려면 수년이 걸릴 것으로 보이며, 그는 이 나라가 궁극적으로 비트코인과 암호화폐를 받아들일 것으로 믿고 있다.

“내가 이전에 경험했던 금융 분야나 기술 분야에 대한 모든 혁신에서 발견한 것은 결국 인도가 상당히 자유주의적으로 변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그들은 그것을 금지하려는 것이 아니다.

그들은 은행들을 규제하는 방법과 유사한 방식으로 암호화폐를 조절하려고 하는 것이다. 아마 좀 더 가벼운 버전일 수도 있지만, 그 라인을 따라 갈 것이다.”

 

(The CEO of Zebpay is warning that nearly half a billion dollars in Bitcoin could hit the market if a ban is approved in India, according to a new report.)

코인코드 텔레그램, 카카오톡을 통해서 다양한 뉴스 소식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https://t.me/coincodekr (뉴스방)

https://t.me/coincodekr2 (대화방)

https://open.kakao.com/o/gSnaBipb (카톡 3번방 참여코드: coincode)

https://open.kakao.com/o/gXDHnOQ (카톡 1번방 참여코드: coincode) (full)

https://open.kakao.com/o/g5G0u0J (카톡 2번방 참여코드: coincode) (full)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시 출처를 남겨주세요. ]

※ 해당 글은 코인코드의 의견이 아닌 외신 기사를 의역한 것임을 밝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