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거래소가 고객의 예치금과 투자금 2천억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로 경찰에 적발되었다고 16일 복수의 언론에서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및 유사수신행위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모 암호화폐 거래소 대표 A(45)씨 등 6명을 구속하고 거래소 직원 B(45)씨 등 1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지난해 6월부터 올해 4월까지 인천시 서구 청라국제도시에 암호화폐 거래소 3곳을 운영하며 고객 26,000여명으로부터 예치금 1,778억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으며, 이들 중 일부는 암호화폐 사업에 투자하면 많은 수익 나눠주겠다는 약속을 하면서 1,900여명으로부터 투자금 580여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하자 측 고소로 수사를 착수했다”며 “입출금 내역을 분석 결과, 피의자들이 사용한 사무실 운영비 등을 제외하고 500억원가량의 범죄수익을 얻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코인코드 텔레그램, 카카오톡을 통해서 다양한 뉴스 소식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https://t.me/coincodekr (뉴스방)

https://t.me/coincodekr2 (대화방)

https://open.kakao.com/o/gSnaBipb (카톡 3번방 참여코드: coincode)

https://open.kakao.com/o/gXDHnOQ (카톡 1번방 참여코드: coincode) (full)

https://open.kakao.com/o/g5G0u0J (카톡 2번방 참여코드: coincode) (full)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시 출처를 남겨주세요. ]

※ 해당 글은 코인코드의 의견이 아닌 외신 기사를 의역한 것임을 밝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