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현지시간) 더블록 보도내용>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는 뉴욕주 금융당국(NYDFS)의 인가로 미 달러에 페그한 스테이블 코인을 출시한다고 5일 발표했다.

바이낸스의 발표에 따르면 이 스테이블 코인은 ‘Binance USD(BUSD)’이라는 상표로 미국 달러와 1:1의 비율로 페그(peg)된다고 한다. 또한, 바이낸스의 담당자는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더블록에게 “BUSD는 이더리움 블록체인 상에서 발행된다. 그러나, 미래에는 독자 개발한 바이낸스 체인으로 이전 될 가능성이 있다”라 설명하고 있다.

BUSD의 발행에는 스테이블 코인 발행 기업 팍소스(Paxos, 비트코인 라이선스 취득 완료)가 협력한다. 팍소스는 BUSD의 발행 뿐만 아니라, 법정 통화를 준비금을 관리하는 역할도 수행한다고 한다.

바이낸스 CEO의 창펑 자오(CZ)는 “팍소스는 디지털 자산의 신탁 업무 영역을 견인해 왔다.우리의 스테이블 코인 개발에 이들과 함께 일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BUSD는 바이낸스닷컴 홈페이지에서 거래 할 수 있지만, 구입이나 상환은 팍소스의 플랫폼에서도 가능하다. BUSD의 출시 시기는 이번 달 후반으로 공표되고 있지만, 구체적인 날짜 정보는 제공되지 않았다.

출처 : 더블록

또한 BUSD와 거래 가능한 종목은 처음에는 비트코인(BTC), 바이낸스 코인(BNB), 리플(XRP)의 3종류이다.

게다가 바이낸스와 팍소스는 BUSD의 발행에 관해서, 미국 뉴욕주 금융 서비스국(NYDFS)의 인가를 받고 있기 때문에, 뉴욕주에서도 BUSD를 취급할 수 있다.

CZ는 “BUSD의 발행을 통해, 블록체인을 활용한 경제권 확대를 위해 보다 많은 금융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고 싶다. 안정적인 디지털 자산의 힘을 이용해, 유스 케이스를 늘리거나 실용성을 향상시키고 싶다”라 전했다.

한편, 바이낸스는 미 페이스북 주도의 리브라와 유사한 독자 암호화폐 “비너스(Venus)”의 출시를 향해서 준비를 진행시키고 있다. 바이낸스의 공동 창업자 허 이(He Yi)는 전일 더블록에게 “장기적인 시점에서 보면, 전 세계에서 기존의 법정 통화가 서서히 스테이블 코인으로 옮겨져 갈 것이라고 믿고 있다. 스테이블 코인이 새롭고 안정된 디지털 경제의 표준이 되어 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Binance, the world’s largest cryptocurrency exchange by trading volumes, is launching its native stablecoin. The upcoming stablecoin, dubbed Binance USD (BUSD), will be pegged 1:1 to the U.S. dollar, according to an announcement Thursday. )

코인코드 텔레그램, 카카오톡을 통해서 다양한 뉴스 소식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https://t.me/coincodekr (뉴스방)

https://t.me/coincodekr2 (대화방)

https://open.kakao.com/o/gSnaBipb (카톡 3번방 참여코드: coincode)

https://open.kakao.com/o/gXDHnOQ (카톡 1번방 참여코드: coincode) (full)

https://open.kakao.com/o/g5G0u0J (카톡 2번방 참여코드: coincode) (full)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시 출처를 남겨주세요. ]

※ 해당 글은 코인코드의 의견이 아닌 외신 기사를 의역한 것임을 밝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