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코인포스트 보도내용>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 제재위원회의 전문가 패널이 중간 보고서를 정식으로 발표했다. 각국의 금융 기관에 대한 사이버 공격 등을 통해서 최대 20억 달러(약 2조 3,874억원)의 자금을 불법 취득했다고 보고했다. 북한은 유엔 안보리 제재를 회피하는 수단을 고도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고서는 2월부터 8월 제재 이행 상황을 종합한 것으로 암호화폐 거래소를 포함한 금융 기관에 대한 사이버 공격이나 감염형 바이러스 등 구체적 상황이나 수법을 밝혔다.

사이버 공격의 대상은 17개국으로 총 35번의 공격으로 최대 20억 달러를 불법 취득했다. 암호화폐 거래소에 관한 내용에서는 안보리의 전문가 패널은 3월 진로 보안 기업의 조사 보고서를 인용하는 형식으로 약 580억엔(약 6,475억원)의 피해를 당한 ‘코인체크 사건’도 북한 해커가 관여했다고 하는 보고서를 정리했지만, 이번 조사 보고서에서는 코인체크의 이름이 삭제되어 있었다고 한다.

과거에도 보고되고 있던 외화 취득에 암호화폐의 마이닝(채굴)이 이용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 이번 보고서에서는 구체적인 수법을 밝히고 있다. 타인의 PC에 바이러스를 감염시켜 마이닝에 필요한 리소스를 훔치는 악성코드 등의 수법을 실시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마이닝에 관해서는 군에 전문적인 부서를 마련할 정도까지 이르렀다고 한다.

조선일보가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바이러스를 이용해 익명성이 높은 암호화폐 모네로(XMR)를 타깃으로 한 외화벌이를 하고 있으며, 평양 김일성 종합 대학 서버에 보내진 것으로 확인됐다.

안보리의 전문가 패널은 “향후 추가 제재가 이루어지면, 은행은 물론 암호화폐 거래소라고 하는 비은행권도 포함하지 않으면 안 된다”라 지적했다.

미국 국가안전보장국(NSA)은 사이버 공격에 대응하기 위한 10월 1일 전담 부서 설립을 예정하고 있다.

 

(国連安全保障理事会の北朝鮮制裁委員会の専門家パネルが、対北朝鮮制裁委員会が中間報告書を正式に発表。北朝鮮は国連安保理制裁を回避する手段を高度化させていることを明らかにした。「コインチェック事件」も北朝鮮が関与したとする報告書を過去にまとめていたが、最新の報告書では名前が削除されいることもわかった。)

코인코드 텔레그램, 카카오톡을 통해서 다양한 뉴스 소식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https://t.me/coincodekr (뉴스방)

https://t.me/coincodekr2 (대화방)

https://open.kakao.com/o/gSnaBipb (카톡 3번방 참여코드: coincode)

https://open.kakao.com/o/gXDHnOQ (카톡 1번방 참여코드: coincode) (full)

https://open.kakao.com/o/g5G0u0J (카톡 2번방 참여코드: coincode) (full)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시 출처를 남겨주세요. ]

※ 해당 글은 코인코드의 의견이 아닌 외신 기사를 의역한 것임을 밝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