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목이 수정되었습니다.

<13일 코인포스트 보도내용>

리플사 CEO의 브래드 갈링하우스(Brad Garlinghouse)는 미 뉴스 미디어 CNN과의 인터뷰에서, XRP를 생태계 시스템 개발의 툴로서 이용하고 있는 것을 언급하면서, “XRP의 유스케이스(사용 사례)와 과제 해결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가장 기쁜 것은, 다른 기업이 XRP의 유스케이스에 투자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라고 대답했다.

또한 시장 참가자로부터 지적이 이루어진 리플사에 대한 ‘XRP 판매로 인한 가격 영향’에 대한 답변과 리플이 시장에서 XRP를 적극적으로 덤프하고 있는지에 대한 답변을 이어갔다.

“리플사가 암호화폐 XRP를 OTC(장외거래)로 기관 투자자에게 판매하고 있는 것은 XRP의 가격 자체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 XRP 커뮤니티에서 리플은 가장 큰 소유자이다. 이 말의 요점은 우리가 XRP 성공에 가장 관심이 있는 사람들이다.”

(Every asset class has high rolling investors, they buy over the counter, they buy bulk and the displacement is not picked up by the exchanges, and essentially the official price remains unaffected.)

“시장에 덤핑하는 것이 최선의 이익이 되지 못할 것이다. 우리는 건강하고 성공적인 XRP 생태계에 관심이 있으며, 덤핑을 하지 않을 것이다.”

일전에 갈링하우스는 “XRP 판매는 XRP의 활용성을 확장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설명한 바 있다.

[XRP, 기관 판매에 대해]

기관 판매에 대해 “기관 할인은 존재하는가”라는 질문에 갈링하우스는 “XRP와 xRapid를 이용하는 주요 송금회사 ‘머니그램’을 예로 들자면, 머니그램은 xRapid를 이용하여 미국 달러를 멕시코 페소로 환전 할 때 XRP를 공개 시장에서 구입하고 있다”고 발언했다. 리플은 머니그램이 xRapid를 이용하여 시장가로 구입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명확히했다.

한편, 기관 투자자에 대한 판매에서는 일반 현물가격이 아닌 다소 할인이 적용된다고 말했다. 기관투자자가 1,000만 달러(약 120억원) 상당의 XRP를 경우 토큰이 매각할 수 없는 기간을 마련하는 락업(Lock-Up) 제도가 있다고 설명, 기관투자자에 의한 XRP의 덤프 행위 대책으로 일정한 제한을 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기업 유착과 같은 특별한 거래는 전혀 없다”고 명확히 했다.

(하단 인터뷰 영상)


(米有力メディアCNNの取材で、CEOのGarlinghouse氏は、XRP価格や機関投資家に対する販売、XRPのエコシステムの成長などの話題について明確な見解を語った。)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시 출처를 남겨주세요. ]

코인코드 텔레그램, 카카오톡을 통해서 다양한 뉴스 소식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https://t.me/coincodekr (뉴스방)

https://t.me/coincodekr2 (대화방)

https://open.kakao.com/o/gSnaBipb (카톡 3번방 참여코드: coincode)

https://open.kakao.com/o/gXDHnOQ (카톡 1번방 참여코드: coincode) (full)

https://open.kakao.com/o/g5G0u0J (카톡 2번방 참여코드: coincode) (full)

※ 해당 글은 코인코드의 의견이 아닌 외신 기사를 의역한 것임을 밝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