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바브웨 암호화폐 거래소 골릭스(Golix)의 설립자 겸 CEO인 타완다 켐보(Tawanda Kembo)는 거래소의 비트코인(BTC) 콜드 지갑 중 하나의 비밀번호를 잃어버렸다고 주장함을 1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11월 1일, 현지 미디어 아이헤어(iHare)는 짐바브웨의 첫 번째 암호화폐 거래소의 CEO가 작년 5월에 비밀번호를 분실했다고 보도했다. 아이헤어는 “비밀번호 불일치”가 이 문제에 정통한 두 개의 다른 출처에 의해 확인되었다고 썼다.

분실된 비밀번호의 이야기는 짐바브웨 준비은행의 금융 감독관들이 규제 문제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거래소에 영업정지 명령을 내렸다는 보도에 이은 것이다.

이후 골릭스는 거래소 고객과의 모든 커뮤니케이션을 중단한 반면, 거래소 고객 상당수는 거래소에서 투자금을 회수하는 데 계속 성공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켐보는 고객들의 출금을 처리하지 못했다는 주장에 대응하여 반응을 보였다.

켐보는 “골릭스에 대한 출금을 시도한 사람 중 99%가 장애없이 무사히 출금 성공한 것을 봤다”며 회사가 파산 때문에 출금을 처리할 수 없었다는 주장을 부인하고 있다. 켐보는 고객이 자금을 회수할 수 없다는 주장은 1% 소수에서 나온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켐보는 그가 지갑 33 비트코인이 들어있는 지갑의 비밀번호를 잃어버린 것을 부인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이 문제와 더불어 최근 비트멕스의 이메일 정보 유출이나 캐나다 쿼드리가 거래소 CEO의 사망으로 콜드월렛 회수불가, 데리빗(Deribit) 거래소의 일시중단으로 인한 투자자 마진거래 손실 등의 문제들이 비트코인이 ETF에 대한 준비가 되어 있지 않음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라고 전했다.

[짐바브웨 정책]

7월에 짐바브웨의 정부가 외화 사용을 금지하여 비트코인 P2P 거래가 급증했다.짐바브웨 시민들은 페이팔, 웨스턴 유니온, 머니부커스와 같은 서비스를 사용하여 비트코인을 프리미엄 가격으로 거래하고 있다.
(Tawanda Kembo, the founder and CEO of the Zimbabwean cryptocurrency exchange Golix, claims to have lost the password to one of the exchange’s Bitcoin (BTC) cold wallets.)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시 출처를 남겨주세요. ]

※ 해당 글은 코인코드의 의견이 아닌 외신 기사를 의역한 것임을 밝힙니다. 여러 글들을 옮기고 있어 컨텐츠의 신빙성은 떨어질 수 있습니다. 믿고 투자하지 마세요.

코인코드는 1인 블로그로 취미삼아 운영하고 있으며, 광고 문의는 일체 받지 않고 있으니 참고해 주세요.

코인코드 텔레그램, 카카오톡을 통해서 다양한 소식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https://t.me/coincodekr (소식 전달방)

https://t.me/coincodekr2 (대화방)

https://open.kakao.com/o/gXDHnOQ (카톡 2번방 참여코드: coin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