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전자는 블록 체인과 생명 공학을 결합한 차세대 인증 서비스 개발에 나섭니다. 한국 투자 금융 공사는 지난 11월 11일, 삼성전자와 삼성 물산이 연계하여 체인ID와의 협력을 위한 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체인ID는 작년 10월에 온라인 주식 거래와 자금 이체를 위해 11개의 금융 회사가 참여한 세계 최초의 블록 체인 기반 공동 인증 시스템입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 폰에서 지문, 홍채 등의 생체 정보를 이용한 개인 인증 기술인 ‘삼성 패스’를 연계하여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일 계획입니다.

최근 정부는 공인 인증서 시스템 폐지 등 전자 서명법의 개정을 상정하고 있기 때문에 금융 거래의 디지털 서명을 대체할 플랫폼을 마련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스마트폰으로의 주식 거래가 증가하는 추세에 맞춰 6개월 간 시범 서비스를 제공해 왔으며 삼성패스와 체인ID 플랫폼을 결합하여 금융 투자자의 스마트 폰으로 주식 거래 접근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것을 기대합니다.

또한, 삼성 스마트 폰 사용자들은 별도의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지 않고도 체인ID를 사용할 수 있어 금융 거래의 편의성을 높이고 블록 체인과 생체 인증 기술을 제공하여 보다 높은 수준의 보안을 제공합니다.

정보 시스템 책임자인 김채용 이사는 “체인ID는 올해 은행 체인인 블록체인의 공동 인증 시스템과 연계 해 시행하고 있으며 금융 소비자의 편의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어디에서나 사용할 수 있는 디지털ID를 확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 입니다”라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반면, 체인ID는 올해 상반기에 PC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Active-X 등 추가 프로그램을 설치하지 않고도 블록 체인을 인증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금융 보안청과 협력을 통해 블록체인 인증에 대한 표준을 제정 할 계획입니다.

사업 혁신 본부장인 김종아씨는 “지난해 세계 최초의 오픈 블록, 블록체인인 합작 투자 플랫폼은 생체 인증 기술과 결합하여 대체 인증 플랫폼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reddit.com/r/helloicon/comments/8ioge7/icon_the_loop_signs_mou_with_samsung_electron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