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코인포스트 보도내용>

중국의 블록체인 보안업체 팩쉴드(PeckShield)는 2019년 암호화폐 자금 세탁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2019년에 총 114억 달러(약 12조 7600억원)가 암호화폐를 매개로 중국에서 해외로 유출했다고 한다.

분석은 주로 2개의 카테고리에 따른 것이다.

– 랜섬웨어·해킹
– 사기 프로젝트

팩쉴드의 데이터에 따르면, 2019년에 일어난 보안 사건(해킹 등)은 총 63건으로 손실액은 76.8억 달러(약 8조 9088억원)에 이른다.

통계로는 2017년 2.9억 달러에서 2018년 47.6억달러, 그리고 2019년 76.8억 달러에 이른다. 또한 사건의 수도 2017년 대비 4.7배 늘었다.

2019년에 일어난 거래소 유출 사건 가운데 바이낸스의 해킹 사건으로 7000 BTC가 탈취됐고, 게이트허브(GateHub)에서 2300만 XRP의 유출 사건도 있었다.

source: PeckShield

그리고 사기 피해 금액은 73.74억 달러(약 8조 5575억원) 규모에 이른다.

주요 암호화폐 사기는 플러스토큰(PlusToken), 원코인(OneCoin), 토큰스토어(TokenStore)의 3개로 플러스토큰은 최소한 30억 달러(약 3조 4815억원), 원코인은 40억 달러(4조 6420억원)에 이른다고 추정된다.

아래 그림에서 알 수 있듯이 2019년의 사기 손실액 및 사건 수도 2018년보다 훨씬 증가했다.

100억 달러(약 11조 6050억원)를 넘어선 전체 유출액은 거래소와 투자자의 타격에 그치지 않고 범인의 대량 매도 우려도 남아 있어 시장 심리에 있어서도 매우 부정적인 작용을 한다.

[마네론 대책]

마네론 규제법(Money Laundering Control Act: 자금세탁통제법)

2017년부터 2019년에 걸쳐 중국 ⇨ 해외로 유출된 암호화폐 자금은 이렇게 추이 한다.

2017년: 101억 달러 (약 11조 7210억원)
2018년: 179억 달러 (약 20조 7729억원)
2019년: 114억 달러 (약 13조 2297억원)

이들을 합한 금액은 중국의 미국 달러 외환 보유액(약 3조 달러)의 1%에 이르는 규모가 된다.

본래 중국은 자산 유출을 막기 위해 암호화폐 거래를 금지하고 있지만, 앞으로 단속을 더욱 강화해 나갈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다. 이미 중국 정부는 ‘외환시장’의 개혁을 실시하는데 있어서 암호화폐에도 대응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진행하고 있다.

자금 세탁을 감시하는 국제적 조직 FATF는 2019년 이른바 ‘트래블 룰(여행자 규정, Travel Rule)’을 추천하고 거래소 등의 업체에 대한 사용자의 거래 데이터의 공유에 있어서의 규제 마련을 각 정부에 호소하고 있어 한국과 영국, 일본도 시행 기간을 위해서 움직이고 있다.

 

(中国のブロックチェーンセキュリティ企業PeckShieldは、2019年の仮想通貨資金洗浄報告書を発表した。それによれば、2019年に計114億ドルが仮想通貨を介して、中国から海外へと流出していたという。)

[ 코인코드 (coincode.kr), 편하게 공유 하시고 출처만 남겨주세요. ]

[▲명언/좋은글 안드로이드 앱 추천!]

※ 1인 블로그 코인코드의 모든 글은 코인코드의 의견이 아닌 해외 미디어 글을 의역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습니다! 그저 옮길 뿐!

코인코드 텔레그램, 카카오톡을 통해서 다양한 소식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https://t.me/coincodekr (텔레그램 뉴스방. 대화 안 보고 싶으신 분들은 이쪽)

https://open.kakao.com/o/gSnaBipb (카톡 3번방 참여코드: coco)

https://open.kakao.com/o/g5G0u0J (카톡 2번방) ※ 잠시 닫음

https://open.kakao.com/o/gXDHnOQ (카톡 1번방) ※ 잠시 닫음

http://bit.ly/2TPjmK2 (코인코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