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코인포스트 보도내용>

미국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서 열린 청문회에서 국내 테러에 자금을 공급하기 위해 암호화폐가 사용되는 것에 대해 우려가 표명되어 방지책이 논의되었다.

1월 15일 열린 청문회는 “지속적이고 진화하는 위협 : 국내 테러리즘과 극단주의자들의 자금 조달 방법의 검토”라고 명명된 제목의 것으로 미국의 금융 기관이 국내의 테러리즘, 극단주의 및 증오 범죄와 어떻게 싸울 수 있는지를 살폈다.

미국 내 극단주의자가 사용하는 다양한 자금 조달 방법에 대해서 5명의 증인이 보고. 그 중 3명이 암호화폐에 대해서 언급했다.

특히, 혐오 범죄의 자금 조달을 위해서 암호화폐가 사용되는 케이스에 대해 이야기하고, 범죄자금은 페이스북이나 텔레그램 등 인기의 소셜 미디어 플랫폼을 개입시켜 배포되는 것이 많다는 것을 강조했다.

최초의 증인인 뉴저지 주 국토 안보 대책 국장은 미국 당국은 극단주의자가 자금 조달에 암호화폐를 사용하는 것에 주목해야 한다고 의견. 극단주의자는 위조품, 마약이나 무기 밀매, 담배 밀수 판매 등으로 자금을 얻는 데 더해 암호화폐를 통해도 활동자금을 조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들은, 암호화폐로 활동을 잘 숨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

“암호화폐가 보급되고, 기술의 적용이 쉬워짐에 따라 테러리즘의 영역에서 더 많이 사용된다고 생각한다”

국장은 사람들의 프라이버시를 지키는 것에 유의하면서도 암호화폐의 움직임 자체를 모니터하는 것도 시야에 넣어 엄격한 감시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 거래 데이터 추적 제안]

미국 의회 조사국의 금융경제학 전문가인 레나 밀러는 암호화폐나 소셜미디어가 테러자금 조달에 사용되는 것에 관해 미국 정부가 재무 데이터를 보다 광범위하게 수집 및 분석할 것을 제안.

이 대처의 일환으로서 당국은 소셜 미디어나 결제 플랫폼에 제공된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을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반(反)명예훼손연맹(ADL)의 수석 부사장인 조지 세림 비트코인의 블록체인에 있어서의 거래는 투명성과 익명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추적할 수 있음을 강조했다.

“암호화폐를 포함한 새로운 형태의 금융상품과 서비스를 둘러싼 문제와 마찬가지로, 혐오범죄로의 자금 조달을 막는 데 있어서 새로운 서비스를 가질 가능성에 대해서도 살펴볼 필요가 있다”

혐오범죄에 암호화폐가 어떻게 사용되고 있는지를 연구하기 위해 자금 제공하는 것이나, 암호화폐 관련 플랫폼이 온라인 거래를 추적해 서비스의 악용 가능성을 막는 것을 가능하게 하는 체제를 미국 정부가 작성하는 것을 제안했다.

 

(米国の下院金融サービス委員会で行われた公聴会で、国内テロに資金を供給するために仮想通貨が使用されることについて懸念が表明され、防止策が議論された。)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시 출처를 남겨주세요. ]

※ 1인 블로그 코인코드의 모든 글은 코인코드의 의견이 아닌 해외 미디어 글을 의역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습니다! 그저 옮길 뿐!

코인코드 텔레그램, 카카오톡을 통해서 다양한 소식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https://t.me/coincodekr (소식 전달방)

https://open.kakao.com/o/gXDHnOQ (카톡 2번방 참여코드: coincode) 

※ 카톡방 입장해서 인사말 한 마디만 남겨주세요. 인사말 없으면 광고로 간주하고 강퇴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