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 기업 글래스노드(Glassnode)의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비트코인 고래(대규모 투자자)가 2016년 이후 4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고 코인포스트가 1일 보도했다.

글래스노드가 정의한 고래는 지갑 주소에 1000 BTC 이상(약 110억원)을 가진 투자자에 해당된다.

[고래 4년만에 증가]

최근 데이터에서 고래의 수(빨간 선)는 2016년 정점 이후 하향세를 보이다가 올해 1월부터 증가하는 추세로 돌아섰다. 4년간 시들했던 비트코인 거액 투자자 수에 변화가 생겼다.

출처 : Glassnode

현재 1800개의 주소 수가 1000 BTC 이상 보유하고 있는 상황에서 글래스노드는 BTC를 축적하는 투자자 수가 2016년의 최고치를 다시 넘을 가능성이 있다고 예측하고 있다.

한편, 고래가 소유한 전체 비트코인 수는 총 550만 BTC 정도로 2016년 약 670만 BTC에 비해 낮은 수준이다. 이것은, 1개 주소 당의 소유량이 분산되어 온 경향을 나타내는 데이터가 된다.

2016년과 2020년의 BTC 가격과 비교하면 5배 이상의 차이가 있으며, 고액 투자자 명당 BTC 보유수가 증가하기 어려워 BTC 보유 상황이 과점화되는 일은 일어날 없는 아니냐고 글래스노드는 분석했다.

이번 통계 결과에 대해 이용자들은 “고래의 수 및 그들이 소유한 비트코인 수가 2016년~2019년 감소했던 이유로 2017년 거품시세를 맞아 고래가 대량으로 매각을 한 것이 한 요인이 된다”,  “올해 고래 증가는 비트코인 반감기를 위해 사재기를 활발히 하고 있었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출처 : Glassnode

[고래 부의 격차]

고래가 소유한 비트코인의 전체 가치(미 달러화 기준)는 현재 2017년 말 버블 시기 당시와 비교해 낮은 수준이다.

전체 가치가 가장 높았던 때가 2017년 말 버블 시세 때 1000억 달러(약 120.3 조원)를 넘어섰다. 다시 이 가치의 수준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비트코인 자체의 시가총액이 대폭 상승할 필요가 있다.

출처 : Glassnode

또한 전체 고래 수에 대해 글래스노드는 개별 고래가 보유한 비트코인 평균 수가 2011년부터 감소하는 추세에 대해 ‘소형 고래(흰 돌고래)’가 증가하고 있다고 비유했다.

이는 원래 고래가 아니었던 투자자들이 2018년 저점이나 올해 코로나 쇼크로 대폭락 후 싼값에 비트코인을 구매하면서 대규모 투자자가 늘어난 경향을 보여주는 것일 수도 있다.

출처 : Glassnode

 

(データ企業Glassnodeの最新レポートによると、ビットコインクジラ(大口投資家)が2016年以来4年ぶりに増加傾向に転じた。法定通貨換算の資産額では、個々のクジラの平均資産額は減少しており、より分散化される傾向にあるという。)

코인코드 텔레그램, 카카오톡을 통해서 다양한 소식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https://t.me/coincodekr (텔레그램 뉴스방. 대화 안 보고 싶으신 분들은 이쪽)

https://open.kakao.com/o/gSnaBipb (카톡 3번방 참여코드: coco)

https://open.kakao.com/o/g5G0u0J (카톡 2번방) ※ 잠시 닫음

https://open.kakao.com/o/gXDHnOQ (카톡 1번방) ※ 잠시 닫음

http://bit.ly/2TPjmK2 (코인코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 코인코드 (coincode.kr), 편하게 공유 하시고 출처만 남겨주세요. ]

※ 1인 블로그 코인코드의 모든 글은 코인코드의 의견이 아닌 해외 미디어 글을 의역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습니다! 그저 옮길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