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BTC)과 금의 일일 수익률의 상관관계가 높아지고 있어 투자자들은 BTC 가격에서 더 큰 상승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를 코인텔레그래프가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주 비트코인(BTC)이 2020년 최고치인 11,392 달러로 반등하면서 금과의 상관관계가 높아졌고, 현재 크립토컴패어(CryptoCompare) 데이터에 따르면 BTC의 월간 일일 수익률과 금과의 상관관계는 0.66에 있다.

금값이 1,900 달러를 돌파하면서 비트코인과 나란히 상승세로 돌아서기 시작했다.

이번 상관관계 증가는 크라켄 거래소 연구팀의 데이터에 따르면, 두 자산의 관계가 이전까지는 하락하고 있었기 때문에, 트렌드 변화가 있었음을 나타낸다.

출처 : CryptoCompare. 일일 수익률에 대한 BTC와 금 상관관계

금과 비트코인의 상관관계는 급증했지만, 비트코인과의 이더리움(ETH) 상관관계는 비슷한 시기에 감소하기 시작해 현재 0.56에 머물고 있다.

CryptoCompare의 연구 분석가 제임스 리(James Li)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DeFi(분산형 금융)를 둘러싼 혁신과 과대 광고로 인해 우리는 암호화폐 공간 내에서 가격이 분리되는 것을 보기 시작했다. 이더리움은 다른 DeFi 토큰에서 얻은 이익과 함께 지난 몇 주 동안 훨씬 더 큰 이득을 보았다.”

[금에 대한 BTC의 강한 상관관계는 강세 신호인가 약세 신호인가?]

흔히 “디지털 골드”라고 불리는 비트코인의 귀금속과의 상관관계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또 다른 코로나바이러스 부양 법안을 통과를 준비하는 상황에서 가치자산 저장소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수 있다.

리는 이전의 비트코인과 금의 상관관계가 BTC 가격 급등으로 이어졌지만, 상황은 확실히 바뀌었다고 언급했다.

리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지난번에 비트코인이 금(약 0.5)과 중간 정도의 상관관계가 있었던 것은 2018년 12월이었다. 한 달 전인 2018년 11월에 비트코인이 50% 하락(비트코인캐시 전쟁의 절정기)을 겪고 나서 일부 반등을 기록했을 때였다. 금은 몇 달 전 다소 순환적인 하락에서 회복되고 있었다. 그 당시의 적당한 상관관계는 어쩌면 약간의 우연의 일치였을지도 모른다.”

달러와 경제가 코로나19 대유행의 여파와 함께 고전을 면치 못하면서 비트코인이나 금과 같은 가치 자산 저장소는 앞으로도 수요가 많을 것으로 보인다.

Credits to our source: kr.cointelegraph.com

(The correlation between Bitcoin and gold daily returns is increasing, leading investors to expect further upside from BTC price.)

코인코드 텔레그램, 카카오톡을 통해서 다양한 소식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https://t.me/coincodekr (텔레그램 뉴스방. 대화 안 보고 싶으신 분들은 이쪽)

https://open.kakao.com/o/gSnaBipb (카톡 3번방 참여코드: coco)

https://open.kakao.com/o/gXDHnOQ (카톡 1번방) ※ 잠시 닫음

https://open.kakao.com/o/g5G0u0J (카톡 2번방) ※ 잠시 닫음

http://bit.ly/2TPjmK2 (코인코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 코인코드 (coincode.kr), 편하게 공유 하시고 출처만 남겨주세요. ]

※ 1인 블로그 코인코드의 모든 글은 코인코드의 의견이 아닌 해외 미디어 글을 의역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습니다! 그저 옮길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