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연방금융감독서비스(FMS)가 인공지능을 활용해 암호화폐 거래를 추적하는 도구를 개발하고 있다는 사실이 현지 언론 RBC 보도로 밝혀졌다. 이를 코인포스트가 13일 보도했다.

이 툴은 자금세탁이나 테러자금조달 등의 범죄에 연루된 것으로 의심되는 거래를 추적할 수 있으며, 암호화폐의 서비스 제공자를 파악할 수 있다. 현 시점에서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대시(DASH), 옴니(OMNI), 모네로(XMR) 블록체인을 대상으로 하고 있으며 일부나마 거래의 익명성을 제거할 수 있다는 것이다.

툴의 정보는 FMS가 디지털개발·통신언론부에 보낸 서한에서 드러났다. 현재는 시제품이 완성된 단계.이미 마약밀매 수사에도 시범적으로 이용되고 있다.

툴의 개발은 ‘Transparent Blockchain’이라는 프로젝트로 진행되고 있으며, 러시아 경찰은 툴 이용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보도되고 있다.

툴의 개발은 예산 외의 자금을 이용해 행해져 왔지만, 완성시키려면 2023년까지의 기간이 필요해, 합계 7.6억 루블(약 122억원)의 정부 예산이 필요하다고 한다. 러시아 정부는 서한을 받은 사실을 인정하며 예산 제공과 개발, 도입을 위해 앞으로 내용 확인을 신중하게 할 예정이다.

[러시아 암호화폐 규제]

러시아에서는 지난달 국내 첫 암호화폐 법안인 디지털 금융자산 관련법(On Digital Financial Assets: DFA)이 통과됐다. 서비스와 상품의 지불에 암호화폐를 사용하는 것은 금지되지만, 암호화폐 거래는 합법으로 정해졌다.

하지만 현재까지도 암호화폐에 대한 의견은 엇갈리고 있다. 경제개발부는 과도한 규제는 경제에 손실이 되므로 규제하면서 암호화폐를 유통시킬 것을 권장. 중앙은행 부총재는 BTC를 비롯한 암호화폐는 자금세탁 규제를 회피하기 위해 사용되고 있으며, 이러한 범죄 섹터에 국민이 투자하는 것을 절대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 암호화폐 규제의 큰 틀은 DFA와는 다른 디지털통화 관련법(DA)이 승인된 이후부터다. DA법은 2020년 12월 하순까지 열리는 국회에서 심의될 예정이다.

[다른 소식 보기]

(ロシア連邦金融監視サービス(FMS)が、人工知能を活用して、仮想通貨(暗号資産)取引を追跡するツールを開発していることが現地メディアRBCの報道で明らかになった。)

코인코드 텔레그램, 카카오톡을 통해서 다양한 소식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https://t.me/coincodekr (텔레그램 뉴스방. 대화 안 보고 싶으신 분들은 이쪽)

https://open.kakao.com/o/gSnaBipb (카톡 3번방 참여코드: coco)

https://open.kakao.com/o/gXDHnOQ (카톡 1번방) ※ 잠시 닫음

https://open.kakao.com/o/g5G0u0J (카톡 2번방) ※ 잠시 닫음

http://bit.ly/2TPjmK2 (코인코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 코인코드 (coincode.kr), 편하게 공유 하시고 출처만 남겨주세요. ]

※ 1인 블로그 코인코드의 모든 글은 코인코드의 의견이 아닌 해외 미디어 글을 의역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습니다! 그저 옮길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