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에 대해 재매각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일본 코인포스트가 23일 보도했다.

현지 언론은 빗썸이 5000억원에서 7000억원 범위 내에서 거래소를 매각하자고 보도했다.

국내 투자은행 관계자는 (빗썸과 관련한) 경영권 분쟁과 법적 분쟁이 계속되고 있어 투자자들이 자금을 회수하려는 것 아니냐고 추측했다.

빗썸은 470만 명이 넘는 회원으로 한때 한국 암호화폐 거래량의 50% 이상을 차지했던 거대 거래소다.현물거래량에서도 세계 5위에 랭크 되어 있다.

보도는 인수에 대해 외국 투자가들과 국내 사모펀드들이 관심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2018년 매각안 실패로 소송 진행 중]

2018년에는 싱가포르를 연고로 하는 BK Group이 약 4000억원의 가격으로 인수할 예정이었으나, 투자 라운드에서 충분한 자금을 조달하지 못해 실패했다.

이때 BXA 토큰을 발행하여 자금조달이 이루어졌으나 2019년 인수가 불발됨에 따라 토큰 가격이 폭락하였다.

같은 해 11월에 손실을 문제시한 투자자 등을 중심으로 사기로 하는 호소가 잇따르고 있어 현재 빗썸 홀딩스와 이정훈 의장은 서울의 법집행 기관에 의한 조사를 받았던 것이 보도되고 있다.

실제 토큰 가격은 초기 투자에서 100만 달러 이상의 자금을 투입할 경우, 몇 만 달러에 불과할 정도로 가치가 저하되었으며, 초기 투자자 손실 비율은 99% 감소를 초과하는 상황에 빠져 있다.

[2021년 3월 시행 규제 법안에 대응 필요]

또한 한국에서는 3월 암호화폐 거래소를 규제하는 법안이 통과됐고 2021년 3월 법이 시행될 예정이다.

이 법안은 암호화폐 거래소, 펀드, 지갑 등을 대상으로 하는 것으로 재무보고 요건과 실명 은행계좌 사용, 고객 신원확인 규정 및 보안 시스템을 충족할 필요가 있다.

빗썸의 구매자는 이러한 소송 문제나 새로운 규제에 대응해 나가지 않으면 안 되게 되어, 매수의 허들이 된다는 지적도 있다.

[고객 정보 누출에 대한 재판에서는 배상 명령]

2017년 빗썸에 해킹이 있어 고객정보가 유출되고 고객자금을 도난당한 사건은 얼마 전 판결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은 해커에게 정보를 넘긴 고객의 책임도 인식해 빗썸에는 청구된 배상금 전액이 아닌 일부를 피해자에게 지급하라고 명령했다.

[암호화폐 자본 이득에 20% 과세 방침]

아울러 한국에서는 암호화폐에 대해 20% 과세하기로 결정했다. 개정된 세법이 국회 승인을 받으면 2021년 10월 1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암호화폐를 자산가치 있는 상품으로 간주해 거래로 얻은 250만원 이상의 수입에 대해 세금이 부과된다.

[다른 소식 보기]

(韓国最大の暗号資産(仮想通貨)取引所Bithumb(ビッサム)について、再び売却を検討していることが判明した。)

코인코드 텔레그램, 카카오톡을 통해서 다양한 소식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https://t.me/coincodekr (텔레그램 뉴스방. 대화 안 보고 싶으신 분들은 이쪽)

https://open.kakao.com/o/gSnaBipb (카톡 3번방 참여코드: coco)

https://open.kakao.com/o/gXDHnOQ (카톡 1번방) ※ 잠시 닫음

https://open.kakao.com/o/g5G0u0J (카톡 2번방) ※ 잠시 닫음

http://bit.ly/2TPjmK2 (코인코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 코인코드 (coincode.kr), 편하게 공유 하시고 출처만 남겨주세요. ]

※ 1인 블로그 코인코드의 모든 글은 코인코드의 의견이 아닌 해외 미디어 글을 의역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습니다! 그저 옮길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