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랫동안 암호화폐 시장에서 분석한 사람들이라면 대부분 공통적인 시그널에 대해 잘 알고 있다.

‘잃을 수 있는 자산보다 많이 투자하지 말라.’, ‘암호화폐 채택이 곧 다가온다.’와 같은 사항은 모두 유효하며, 현재 후자의 사항은 금융서비스의 부재와 규제의 부족으로 인해 보류되고 있다. 아직까지도 암호화폐시장에서 투자하는 것은 큰 위험을 감수하고 있는 행위라며 헤지펀드 매니저인 카일 사마니(Kyle Samani)는 다음과 같이 얘기한다.

아직까진 거대 자본을 가진 많은 투자자들이 커스터디 서비스(암호화폐보관서비스)의 부재로 투자를 주저하고 있지만, 내년 서비스가 실행된다면 암호화폐 생태계에 큰 파장이 일 것이며 엄청난 자본의 흐름이 열릴 것이다.

사마니는 코인베이스의 새로운 커스터디 서비스를 테스트해 왔으며, 그 중 하나는 출시 예정이다. 한국 당국은 합법화를 피하기 위해 암호화폐 법안을 연기한 사실을 시인했지만 규제는 진행 중이며, 규제는 앞으로 암호화폐에 대한 금융서비스와 은행시스템의 보호와 사람들의 안전을 지킬 수 있게 하는 장치가 될 것이다.

세계 금융서비스 그룹인 노무라(Nomura)는 최근 암호화폐 자산에 대한 정부급 커스터디 서비스를 시작했고, 올해 초 빗고(BitGo)는 향후 독립적인 자산 커스터디으로서 활동하기 위해 120억달러 규모의 자산 매니저인 킹덤 트러스트(Kingdom Trust)를 인수했다.

 

큰 자금이 들어올 것

한편 커스터디 서비스가 활성화되면 기관 투자자들은 자금의 관리에 대한 개인적인 책임을 질 필요없이 암호화폐 시장에서 큰 투자를 진행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외부 도난과 사고로 인한 손실을 방지할 수 있게 되고 수십억 사람들을 위한 보험 정책 역할을 하기 때문에, 헤지 펀드는 수백만달러의 거래량을 늘리게 될 것이다.

암호화폐 시장엔 비슷한 옵션들은 매우 제한되어 있으며, 제한 때문에 기관들은 중대한 위험을 받아들여야 한다. 암호화 자산은 추적하기 힘들지만 반환하기엔 더 어려우며, 잘못된 주소로 자금을 보내면 영구적인 손실이 발생하는데 이는 투자자들과 개인에게 있어선 매우 생소한 영역이다. 따라서, 이는 해킹과 피싱 사기가 만연한 암호화폐 시장에서 활동하는 투자자와 개인거래자들이 거대한 자산을 관리하는 데 있어서 매우 큰 위험일 수 밖에 없다.

높은 수준의 보안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높은 수수료가 부과된다. 코인베이스는 현재 커스터디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10만달러를 부과하고 있으며 최소금액은 천만달러이다. 자금은 콜드 스토리지에 보관되어 있으며, 다양한 보안 프로토콜로 인해 제거하는 데 최대 2일이 소요된다. 그러나, 주요기업들이 안전한 인프라를 개발하기 시작한다면, 메인 투자가 뒤따를 것이다.

암호화폐의 시가총액은 전 세계 주식 시가총액의 약 100조달러에 비해 단 2,750억달러 뿐이다. 암호화폐 생태계를 넓히기 위해서는 제도적 투자가 필요하며 JP 모건, 노던 트러스트, 뉴욕 은행과 같은 기존 월 스트리트의 고객들이 암호화폐 세계로 투자할 수 있는 서비스의 확대가 필요할 것이다. 이것이 충족된다면,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투자가 극적으로 향상되는 것은 시간문제일 것이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과 카카오톡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코인코드 텔레그램

https://t.me/coincodekr (뉴스방)

https://t.me/coincodekr2 (채팅방)

코인코드 카카오톡

https://open.kakao.com/o/g5G0u0J

 

 

 

ccn.com/regulated-cryptocurrency-custody-will-bring-in-big-money-hedge-fund-mana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