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정부는 XRP가 증권형 토큰(security token)이 아닌 거래형 토큰(exchange token)라는 입장을 굳히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를 데일리호들이 12일(현지시간) 보도헀다.

영국 재무부는 영국의 암호화폐와 스테이블코인에 대한 규제 접근 방식을 설명하는 새로운 문서를 발행했다. ( 참고 : https://assets.publishing.service.gov.uk/government/uploads/system/uploads/attachment_data/file/950206/HM_Treasury_Cryptoasset_and_Stablecoin_consultation.pdf )

이 보고서는 리플(XRP), 이더리움(ETH), 비트코인(BTC)을 “주로 거래(교환) 수단으로 사용되는 토큰”으로 분류하고 있다. 소위 “거래 토큰”은 그들이 전자화폐도 아니고 증권형도 아니라는 것을 의미하는 ‘규제되지 않은’ 범주에 속한다.

HM 재무부 보고서는 영국 금융감독청(FCA)이 2019년에 제시한 프레임워크를 참조하고 있었다.

재무부는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증권형 토큰은 영국 법률에 명시된 주식이나 채무상품(채무증서)과 같은 특정 투자와 유사한 특성을 가지고 있다. 대체로 이러한 것들은 토큰화 될 가능성이 높으며, 전통적인 증권의 디지털 형태이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소송에 맞서고 있는 리플에게는 이 분류가 중요하다.

리플은 앞서 미국으로부터의 규제 명확화를 요구하는 가운데 영국 FCA 분류를 강조했다.

“이러한 프레임워크에 앞장서고 있는 국가들은 자본, 기업 및 일자리를 유치하기 위해 더 나은 위치에 놓이게 될 것이다. 블록체인 기술이 계속 존재하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가이드라인이 불분명한 지역은 경쟁력을 유지하고 더 나은 규제 시장에 기업을 빼앗기지 않도록 자체 프레임워크를 구축해야 한다.”

[다른 소식 보기]

(The United Kingdom government appears to be cementing its position that XRP is an exchange token and not a security.)

코인코드 텔레그램, 카카오톡을 통해서 다양한 소식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https://t.me/coincodekr (텔레그램 뉴스방. 대화 안 보고 싶으신 분들은 이쪽)

https://open.kakao.com/o/gSnaBipb (카톡 3번방 참여코드: coco)

https://open.kakao.com/o/gXDHnOQ (카톡 1번방) ※ 잠시 닫음

https://open.kakao.com/o/g5G0u0J (카톡 2번방) ※ 잠시 닫음

http://bit.ly/2TPjmK2 (코인코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 코인코드 (coincode.kr), 편하게 공유 하시고 출처만 남겨주세요. ]

※ 1인 블로그 코인코드의 모든 글은 코인코드의 의견이 아닌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습니다! 그저 옮길 뿐! 참고용으로만 활용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