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가 디지털 자산 관리자 그레이스케일 인베스트먼트를 사칭하기 위해 이상한 노력을 한 것으로 보이며, 아마도 덜 두 개의 암호화폐의 가격을 올리기 위한 노력일 것이다. 이를 코인데스크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레이스케일은 이더리움 스케일링 프로젝트인 나미(NII)나 비디오 플랫폼인 쎄타(THETA) 주변에 금융상품 만들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델라웨어 주에는 한 쌍의 등록된 신탁이 있는데, 신탁은 불명확한 코인명으로 등록되었다. 나미(Nahmii)에 대한 신탁은 ‘i’가 하나만 적혀있다. 이들 각각은 그레이스케일의 이름을 가지고 있으며, 등록은 회사가 실제 암호화폐 투자 수단에 사용하는 것과 동일한 에이전트 주소를 제공한다.

실제 델라웨어주에 등록되어 있는 모습. NAHMII의 I가 하나 빠져있다.
쎄타도 등록되어 있다.

외부 대변인은 이메일을 통해 “그레이스케일은 검토중인 신탁상품은 공식적으로 포함할 수 있는 공식적인 자산의 목록을 유지하고 있으며, 그레이스케일이 고려하고 있는 자산을 확인하려는 사람은 이 목록을 확인해야 한다. 나미와 쎄타는 둘 다 거기에 있지 않다”고 답했다.

그레이스케일이 ‘나미’나 ‘쎄타’ 투자신탁을 신청했느냐고 묻자 대변인인 오스틴 다우니는 “아니오”라고 말했다.

코인데스크는 22일(현지시간) 미국 델라웨어주 디비전(DBA)의 공개 기록을 근거로 코인데스크의 모회사인 디지털통화그룹(Digital Currency Group)의 자회사인 그레이스케일이 나미 토큰에 대한 신탁 등록을 신청했다고 잘못 보도했다. 이러한 등록은 보통 코인을 위한 투자 수단을 만들기 위한 서막이기 때문에, 사실이라면 이것은 상당한 발전이 있었을 것이다.

그레이스케일의 투자신탁은 암호화폐 지갑을 설정하는 번거로움을 겪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주류 투자자들로부터 상당한 자본을 끌어모으고 있다. 이 회사는 9개의 적극적인 신탁을 통해 277억 달러의 자산을 운용하고 있다. 그래서 그레이스케일 등록은 그 코인의 강세 신호가 될 것이다.

그러나 그레이스케일 CEO인 마이클 손넨샤인은 즉각 트위터를 통해 나미 이야기가 “부정확하다”고 부인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미와 쎄타 등록의 이 기록은 주 정부 기관(델타웨어)의 데이터베이스에서 쉽게 찾을 수 있다.

나미 팀도 트위터를 통해 “그리이스케일과 논의 중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코인데스크는 디스코드를 통해 쎄타 팀에 연락하려고 시도했지만, 아직 응답을 받지 못했다.

델라웨어 기업부의 고객 서비스 담당자는 누가 신탁을 제출했는지에 대한 식별 정보를 공유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서 현재로서는, 그 서류들의 기원은 수수께끼로 남아 있다.

(Someone appears to have gone to odd lengths to impersonate digital asset manager Grayscale Investments, possibly in an effort to drive up the prices of two lesser-known cryptocurrencies.)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참고하세요. 빠른 소식들은 각 코인들 트위터나 미디움을 활용하세요.

코인코드 채팅방 목록

※ 카톡방은 당분간 운영 안 하겠습니다. 텔레그램이 가장 편합니다!

https://t.me/coincodekr (텔레그램 소식방)

http://bit.ly/2TPjmK2 (코인코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