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베이스 ‘COIN’ 주식 내부자 활동보고서에 따르면, COIN 직상장 직후 다수의 초기 투자자와 임원이 수십억 달러의 지분을 투매했고, CFO는 100% 전액 현금화했다. 이를 코인텔레그래프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캐피털 마켓 연구소의 데이터와 코인베이스의 투자정보 웹사이트의 데이터를 통해 확인된 바에 따르면, 내부자들이 판매한 주식 총 12,965,079주는 금요일 마감된 코인당 344.38 달러로 46억 달러(약 5조 1382억원) 이상 매도했다.

주목할 만한 거래로는 코인베이스 CFO 앨시아 하스가 255,500 주를 388.73 달러에 매도, 브라이언 암스트롱 CEO는 3번의 거래에서 749,999 주를 평균 389.1 달러에 팔아 총 291,827,966 달러(약 3,259억원)를 매도했다. 그는 10억 달러 이상의 300,001 주를 보유하고 있다. 위는 Class A 기준이다.

이미지

코인베이스 대변인은 코인텔레그래프에 “각 경영진의 지분 비율이 이러한 보고 서비스에 의해 정확하게 보고되지 않으며, 매도량은 경영진 및 내부자 소유권의 일부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CEO의 판매량은 전체의 약 1.5% 정도 수준이라고 한다.

초기 투자자들과 경영진은 현금화하려고 했지만, 적어도 소수의 주요 구매자들이 있다. 헤지펀드 매니저인 캐시 우드(아크 인베스트)는 3개의 서로 다른 아크 ETF에서 3억 5천만 달러 이상의 주식을 매입하면서 거래소에 큰 베팅을 하고 있다.

마찬가지로, 1,700명의 코인베이스 직원들이 회사로부터 100주씩의 주식을 선물로 로 받았기 때문에, 현재 많은 코인베이스 직원들이 이 회사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

※ 코인베이스는 직상장을 진행했다. 직상장은 기업이 신주 발행과 일반공모 절차 없이 기존 주주들이 증권거래소를 통해 주식을 직접 거래하는 상장 방식이다. 상장을 위해서는 30% 이상 주식분산이 이루어져야 한다. 이를 위해(+ 유동성 확보) 코인베이스는 나스닥 프라이빗 마켓은 코인베이스 주식을 거래할 수 있도록 세컨더리 마켓을 오픈했었다.

※ 코인텔레그래프가 46억 달러 상당을 매도했다는 공격적인 제목으로 잡은 것은 경쟁사인 코인데스크와의 사이 때문일 수도 있다. (코인텔레그래프와 코인데스크는 전세계 암호화폐 미디어 양대산맥임) 코인데스크의 모회사는 DCG로 코인베이스 모회사기도 하다.

(After an edict to remain “mission focused,” Coinbase executives have succeeded in making themselves a fortune.)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참고하세요. 빠른 소식들은 각 코인들 트위터나 미디움을 활용하세요.

코인코드 채팅방 목록

※ 카톡방은 당분간 운영 안 하겠습니다. 텔레그램이 가장 편합니다!

https://t.me/coincodekr (텔레그램 소식방)

http://bit.ly/2TPjmK2 (코인코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