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펀드를 통해 독일 기관투자자가 암호화폐 투자를 할 수 있게 되는 법안이 독일 연방의회를 통과했다. 연방 참의원에서도 인준되면 7월 1일부터 시행될 전망이다. 독일 금융뉴스 미디어 Börsen-Zeitung 등이 보도했다.

지난주 독일 연방의회를 통과해 연방 참의원의 승인이 기다려지는 새로운 법안에서는 많은 기관투자자가 투자하는 기존의 스페셜펀드 ‘Spezial fonds’ 외에 보험기업과 연기금 등 금융기관이 향후 새로 설립할 스페셜펀드로 포트폴리오의 최대 20%를 암호화폐로 충당할 수 있게 된다는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통과되면 법안은 7월 1일부터 시행될 전망이다.

스페셜 펀드는 기관투자가를 위한 펀드이며, 독일에서는 이미 3,000개 이상의 스페셜 펀드가 운용되고 있다. IPE의 데이터에 의하면, 2019년 시점에서의 운용 총액은 약 2000조원에 달한다.

지금까지는 관련 법 정비가 부족했기 때문에 스페셜펀드가 암호화폐에 투자하는 사례는 없었지만, 암호화폐 미디어 디크립트의 취재에 응한 독일의 Frank Schäffler 의원은 “Spezial fonds에 암호화폐를 추가할 수 있는 것은 암호화폐 수용의 중요한 한 걸음이다. 이 법안은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고 우리도 지지한다”고 말했다.

독일에서는 작년 2월에 연방 금융감독청(BaFin)이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를 「금융상품」으로 간주하는 새로운 가이드 라인을 공개. 고객의 암호화폐를 보관하는 커스터디 기업의 정규 라이센스 제도를 도입한 바 있다. 또한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라이트코인(LTC) 등 여러 종목의 ETP도 이미 독일증권거래소의 디지털 증권거래 플랫폼 세트라(Xetra)에 상장돼 거래되고 있기 때문에 기관투자자 및 개인투자자의 암호화폐 투자 수요는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BaFin은 올해 3월 “비트코인이나 기타 암호화폐는 위험과 투기성이 매우 높다”며 일반 투자자에게 암호화폐 투자의 위험성에 대한 주의 환기를 촉구한 바 있다.

※ 간편 복리 계산기 [▶ 바로가기]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참고하세요. 빠른 소식들은 각 코인들 트위터나 미디움을 활용하세요.

※ 오타를 발견하신 분들은 그날 하루 행운이 가득할 것입니다. 네잎클로바급 오타입이다.

코인코드 채팅방 목록

https://t.me/coincodekr (텔레그램 소식방. 코인코드 사이트 내용 외 다양한 소식들을 공유)

http://bit.ly/2TPjmK2 (코인코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