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젤은행감독위원회(BCBS)는 은행들이 비트코인 보유 손실을 전액 보상할 수 있는 충분한 자금을 준비해야 한다고 제안했는데, 이는 주요 은행들이 비트코인을 대규모로 사용하지 못하도록 막을 수 있는 ‘보수적’ 조치다. 이를 유투데이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따라서 스위스에 기반을 둔 BCBS는 비트코인을 은행 자본 제안에서 가장 높은 위험 범주에 포함시켰다. 이는 암호화폐를 매우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있음을 보여주는 반증이기도 하다.

[스테이블코인은 일반 채권으로 취급해야 한다]

세계 최고의 금융 센터 감독기관들로 구성된 바젤은 현재 더 많은 수의 은행이 보유하고 있는 비트코인과 다른 암호화폐에 대한 자본 요건에 대한 몇 가지 규칙을 제안했다.

위원회는 암호화폐 자산이 현재 제한된 규모로 사용되고 있더라도 은행들이 일정 자본요건을 따르지 않는다면 이들의 추가 성장으로 인해 글로벌 금융안정에 대한 리스크가 커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바젤은 은행들이 스테이블코인을 대출, 예금, 채권 등으로 취급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그들은 암호화폐의 경우, 자산의 1,250%에 달하는 위험 가중치를 책정했다. 이는 해당 자산의 1,250% 확보하고 있어야 한다는 뜻이다.

[비트코인은 가장 높은 위험 범주에 속한다]

비트코인과 다른 코인이 어떤 자산에도 고정되지 않는 것(스테이블코인이 아닌 것)에 대해서는, 비트코인과 연결된 ‘독특한 위험’ 때문에 위험 가중치가 1,250%가 될 것이다.

따라서, 은행들은 고객이 비트코인과 다른 암호화폐에 노출되는 것을 감당할 수 있는 충분한 자본을 확보해야 할 것이다.

“자본금은 예금주를 비롯한 기타 선순위 채권자들의 손실에 노출시키지 않고, 암호화폐 노출의 전체 상각을 완전히 흡수하기에 충분할 것이다.”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참고하세요. 빠른 소식들은 각 코인들 트위터나 미디움을 활용하세요.

코인코드 채팅방 목록

https://t.me/coincodekr (텔레그램 소식방)

https://open.kakao.com/o/gulq8C4c (카카오톡 대화방. 비번 : coco373)

http://bit.ly/2TPjmK2 (코인코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