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 주가 비트코인(BTC) 등 암호화폐 마이닝을 제한하는 법안 심의를 진행 중이다. 민주당의 케빈 파커 상원의원 등이 기초를 마련한 이 법안은 상원에서 36 대 27로 통과돼 주 의회로 넘겨졌다. 이를 코인포스트가 11일 보도했다.

이 법안은 환경상 우려 때문에 탄소 기반의 연료를 이용하는 발전시설 내에서 이뤄지는 암호화폐 마이닝에 대해 새로 허가를 내주는 것을 금지하기로 했다. 또한 기존의 마이닝 업체는 현재의 에너지 사용 수준을 상한으로 하여 에너지 소비를 증가시킬 계획이 있는 경우에는 허가를 갱신하지 않는 것으로 한다.

이 같은 법안의 규정은 비트코인 등 작업증명(PoW) 컨센서스 알고리즘을 갖는 모든 암호화폐 마이닝에 대해 적용되도록 하고 있다.

뉴욕 주 당국은 마이닝센터의 전력 소비량과 온실가스 등 오염물질 배출량, 물 대기 동물 등 환경영향 등에 대한 평가서를 발행할 것도 요구한다.

뉴욕 주는 2019년 기후리더십 및 지역사회보호법(Climate Act)에 따라 2050년까지 탄소배출량을 1990년 대비 85% 이상 감축하는 것을 목표로 제시한 바 있으며 이번 움직임도 그 일환이다.

법안은 암호화폐 마이닝이 뉴욕주에서 확대되고 있는 산업으로 대부분 사용되지 않게 돼 있던 화석연료 발전소를 재활용하고 있는 것이 많다고 지적했다. 에너지 소비량이 크기 때문에 절감 목표에 방해도 된다고 우려하고 있다.

※ 간편 복리 계산기 [▶ 바로가기]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참고하세요. 빠른 소식들은 각 코인들 트위터나 미디움을 활용하세요.

코인코드 채팅방 목록

https://t.me/coincodekr (텔레그램 소식방)

http://bit.ly/2TPjmK2 (코인코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