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프리카공화국이 암호화폐 시장 규제를 위해 한 걸음 더 나아갔다. 이를 코인포스트가 12일 보도했다.

6월 11일 여러 금융규제 당국으로 구성된 정부간 핀테크작업그룹(IFWG=Intergovernmental Fintech Working Group)은 정책방침 설명서에서 암호화폐와 그 관련활동에 관한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정책 스탠스를 재검토하기 위한 25개의 제언을 발표했다. 암호화폐를 ‘단계적이고 구조적인 접근방식’으로 규제대상으로 하기 위해 암호화폐 서비스사업자(CASP)를 통한 규제 도입을 위한 로드맵을 제시했다.

Moneyweb 등의 보도에 따르면, 1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처음으로 하루 암호화폐 거래액이 20억란트(약 1632억원)를 넘어섰다. 이는 규제당국의 손이 미치지 않은 시장에서의 거래에 의한 것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동국에서는 2020년 말에 봇을 사용한 비트코인(BTC) 거래로 고수익을 주장한 최대의 폰지 사기가 발생, 명확한 암호화폐 규제의 필요성이 촉구되고 있었다.

[주요한 규제 방침]

IFWG는 기본적인 규제 도입 방침으로서 다음의 3가지를 들고 있다.

1. 자금세탁방지와 테러자금공여대책(AML/CFT)을 위한 틀

– 금융정보센터(FIC) 등록
– 고객 확인 실시
– 고객과 거래 정보의 기록 보유
– 부정행위에 대한 지속적인 감시와 보고 의무
– 25,000 랜드(약 204만원) 이상의 현금 거래 보고
– 테러활동 및 테러조직 관련 가능성이 있는 자산 보고

2. 국제송금흐름을 감시하기 위한 틀

남아공 중앙은행 금융감독국이 자금 흐름을 감독하고 규제를 책임진다.

이 경우에는 재무부가 외환관리규칙을 개정하여 ‘자본’의 정의에 암호화폐를 포함시킬 필요성이 생긴다.

3.금융 부문의 법률을 적용

잠정조치로 암호화폐를 금융상품으로 간주함으로써 암호화폐 서비스 사업자가 금융부문행위감독기구(FSCA)의 감독 아래 라이센스를 취득한 중개업자가 된다.

중기적으로는 금융부문규제법에 암호화폐 서비스 사업자를 포함할 것이 권장된다.

[암호화폐를 승인하는 것은 아니다]

IFWG의 정책 방침 설명서는 49 페이지에 달해, 구체적인 규제 지침을 나타내고 있다. 최종적으로는 개별의 금융 부문의 규제에 대해서 기재된 권장 사항을 실시하는 명령서로서의 역할을 완수하는 것이 된다고 한다.

그 한편, 암호화폐의 규제 환경 정비는 「암묵적, 명시적으로 관계없이, 암호화폐를 승인하고 있다고 해석해서는 안된다」라고 IFWG는 재차 주의를 환기하고 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암호화폐에 대한 일반 소비자의 강한 관심과 시장 참여가 현실로 다가온 가운데, 소비자 보호의 필요성에 따라 암호화폐 서비스 사업자를 규제 대상으로 하는 결정을 내렸다고 IFWG는 설명했다. 이와 함께 암호화폐와 관련한 활동 상황 파악과 감시의 필요성, 그리고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와 바젤은행감독위원회 등 국제기구 요건 충족 목적 등도 규제의 틀을 구축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IFWG는 “암호화폐 그 자체를 규제하는 것이 아니라, 암호화폐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을 규제하는 것으로, 책임있는 혁신(innovation)을 촉진하는 것으로 연결된다”고 그 목적을 강조했다.

※ 간편 복리 계산기 [▶ 바로가기]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참고하세요. 빠른 소식들은 각 코인들 트위터나 미디움을 활용하세요.

코인코드 채팅방 목록

https://t.me/coincodekr (텔레그램 소식방. 코인코드 사이트 내용 외 다양한 소식들을 공유)

http://bit.ly/2TPjmK2 (코인코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