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큰 회사인 애플은 피싱 앱으로 인해 그들의 자금을 잃었다고 주장하는 리플(XRP) 소유자들에 의해 집단 소송의 당했다. 이를 유투데이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이버 보안 IT 전문가 하도나 디엡(Hadona Diep)은 유사한 상황에 있는 개인들을 대신하여 9월 16일 메릴랜드 연방지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이 법적 분쟁은 토스트 플러스(Toast Plus)라고 불리는 암호화폐 지갑을 중심으로 전개된다. 디엡은 애플이 앱스토어에서 악성 앱을 승인하고 제거하지 못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한다.

애플은 엄격한 앱 검증 과정을 자랑해 왔다. 폐쇄된 생태계로 인해 그 회사는 독점적인 앱스토어에 앱을 배치하는 것을 완전히 통제하고 있다.

원고는 2020년 3월 자신의 아이폰에 앱을 다운로드했다. 그녀는 그것의 거의 동일한 로고 때문에 그것이 토스트 월렛의 버전이라고 믿었다.

“원고는 앱스토어에서 이름이 비슷하고 앱에 사용되는 로고가 같거나 거의 동일하기 때문에 토스트 플러스가 잘 알려진 암호화폐 지갑인 토스트 월렛의 버전이라고 믿었다.”

디엡은 처음에 인기 있는 XRP 데스크톱 지갑인 리플X(RippeX)에 보관해왔다. 그러나, 2018년 1월 프로젝트가 종료되었다. 올 3월, 그녀는 보유 자산을 토스트 플러스 앱으로 옮겼다가 8월에 XRP가 없어지고 계정이 삭제되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녀는 나중에 자신이 합법적인 지갑으로 가장한 피싱 프로그램의 피해자라는 것을 깨달았다. 이 치명적인 다운로드로 그녀는 5천 달러를 잃었다.

2021년 초, ‘r/XRP Reddit’라는 레딧 커뮤니티의 회원들은 토스트 월렛이 높은 검색 결과에도 불구하고 실제로는 문제가 있다고 불평하기 시작했다. 사기꾼에 의해 계정이 비워진 일부 사용자들은 이 상황을 “암울한 상황”이라고 표현했다.

원고는 애플이 자신과 모든 집단 구성원들에게 과실로 인한 손해배상금을 지불하기를 원한다.

토스트 플러스 사건은 결코 일회성이 아니다. 2019년에는 17개의 악성 앱이 보안업체 완데라에 의해 앱스토어에서 발견되었다.

일부에서는 플랫폼의 상위 앱 중 약 2%가 스캠(사기)으로 분류될 수 있다고 추정하고 있다.

애플의 500명의 강력한 앱 검토 팀은 충분한 수준의 사용자 보호를 보장하지 못할 수도 있다.

※ 간편 복리 계산기 [▶ 바로가기]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참고하세요. 빠른 소식들은 각 코인들 트위터나 미디움을 활용하세요.

코인코드 채팅방 목록

https://t.me/coincodekr (텔레그램 소식방. 코인코드 사이트 내용 외 다양한 소식들을 공유)

http://bit.ly/2TPjmK2 (코인코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