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새턴, 블록체인 기반 ‘분산 데이터 교환 플랫폼’ 소개

최근 7월 21~22일, 양일 간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새로운 패러다임, 새로운 미래’를 주제로 ‘2018 블록체인 파트너스 서밋’이 열렸습니다. 이번 서밋에서는 바이낸스의 대표 장펑 자오, 비트코인 닷컴의 대표 로저 버, 퀀텀 대표 패트릭 다이 등 암호화폐 계의 유명인사들이 모여서 큰 화제가 되었습니다.

참여 기업 중에 테라새턴 역시 있었는데요, 참가자들에게 실생활에 접목 가능한 블록체인 기술력으로 큰 호응을 얻었다고 합니다.

 

<1> 테라새턴이란?

 

테라새턴은 하이퍼큐브 블록체인을 통하여 실생활 전반에 블록체인을 도입하고자 하는 프로젝트입니다. 즉, 관공서 및 기업이 실제 업무에서 바로 활용 할 수 있는 ‘범용 블록체인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범용 블록체인은 물류, 금융, 전자결제, 교육, 엔터테인먼트, 쇼핑몰 등의 다양한 산업 분야에 적용을 할 수 있기 때문에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갖추고 있습니다.

 

<2> 테라새턴 특징

 

(1) 효율적인 합의 메커니즘

 

현재 대다수의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는 기존의 PoW, PoS, DPoS 합의 메커니즘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합의 메커니즘은 높은 전력 소모, 속도의 문제, 블록체인 내의 과부하 등 여러 문제점이 지적되기도 하였습니다. 이러한 문제점으로 인하여 실제 생활에서 사용되기 어렵기도 했지요.

그렇기에 하이퍼 큐브는 ‘SGVP(Stability  Group  Verification  Plan)합의 메커니즘’의 개념을 새롭게 고안했습니다.

계약된 기업만이 합의 과정에 참여함으로써 합의 주체를 선정하는 복잡성이 줄어들기 때문에, 기존의 합의 메커니즘 보다 빠르고, 효율적입니다.

그러므로 블록체인 기술만의 투명성, 신뢰성, 높은 보안에 대한 장점을 살려, 관공서 및 기업이 실제 업무에서 블록체인 적용이 가능하게 합니다.

 

(2) 기술력

 

메인넷을 발표하는 것은 좋은 호재거리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메인넷’이 하나의 호재로 작용을 하는 것은 해당 암호화폐 발행 업체에서 메인넷을 통해 독자적으로 블록체인 생태계를 만들어 낼 수 있는 기술력이 있다는 증거이기 때문입니다.

테라새턴 역시 프로젝트 초기부터 이러한 메인넷 도입이 예정되어 있으며(로드맵상 10월 테스트넷), 이를 통해 하위 DaPP들과 함께 협력하여 테라새턴 만의 블록체인 생태계를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이는 물론, 메인넷을 실제로 개발한 결과가 나와야 하며 체인 구동의 문제가 없어야 합니다. 추가적으로 보안상 깃헙(github)에 소스 코드가 올라가지 않는다는 점은 단점으로 작용될 수 있습니다. 이점 참고해서 봐주시기 바랍니다.

또한, 테라새턴은 한국 산업기술진흥협회의 R&D 기술 연구소로 등록이 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추후에 한국 산업기술진흥협회로부터 산업 기술 혁신 및 기술 협력 지원이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또한 테라새턴은 한국 블록체인산업 진흥협회(KBIPA)의 정식회원인데, KBIPA의 다른 회원으로써는 삼성전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한국전력공사, 카카오, 우리은행 등의 관공서 및 유명 기업들이 있습니다.

더불어 테라새턴의 특허청에 출원 상표 과정을 진행하여, CI로고, BI로고, 하이퍼큐브 프로젝트에 대한 특허 출원을 완료했습니다.

 

(3) 팀원의 경력

 

테라새턴이 자체 기술력을 중시하는 만큼, 팀원의 대다수는 개발자 출신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농협 물류, 삼성 SDS, 신한은행, 현대건설 등 대기업에 재직하셨거나, 관련된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한 이력들이 있으며, 테라새턴이 하이퍼큐브 블록체인을 적용하고자 하는 분야인 물류, 전자결제, IoT, 여행 등의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개발 경력을 갖추고 계십니다.

더욱 눈여겨보아야 할 점은 어드바이저 임준성님은 1996년도 제40회 행정고시를 통해 등용된 이래로 정보통신부, 지식경제부, 미래창조과학부에 근무 해 오셨고, 이윤선님은 한국방송 PD연합회 회장, 영상물등급위원회 영화등급위원, 서강대 대우교수 및 평택대 주임교수로 40여년간 문화 콘텐츠 산업의 이론, 실무 분야에서 폭넓게 활약하신콘텐츠 미디어 전문가로, 현재는 한국 VR 산업협회 상임 고문이십니다.

이처럼 어드바이저 분들이 관공계 출신이시며, 해당 네트워크에서 큰 영향력을 가지고 계십니다.

더욱이 정부 부처의 공공기관 등이 블록체인을 활용한 정책 마련에 나서고 있으며, 공공기관들 역시 블록체인 시스템 도입을 위한 입찰에 나서고 있는 것입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해운 물류, 개인 통관, 국가 간 전자문서 등에서 블록체인 시범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히기도 했으며, 7월 6일, 공공기관 조달 시스템인 나라장터를 살펴보더라도 블록체인 업체를 대상으로 낸 입찰 공고는 22건을 기록했었지요.

테라새턴의 기술 적용을 통하여 혁신이 가능한 분야 중 하나가, ‘물류’이고 테라새턴의 CEO님은 국내외의 물류 기업에서 활약해 오셨기에 물류 분야의 전문성을 갖추고 있지요.

 

 (4) 로드맵

 

 

홈페이지 : http://terrasaturn.com/saturn-blockchain-platform-hyperc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