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과 기존 자산 등급과의 상관관계는 다양한 산업과 배경을 가진 투자자들에 의해 수년 동안 탐구되어 왔다.

흥미로운 것은 비트코인이 2022년 초부터 비트코인 시가총액 2,800억 달러가 빠져나가는 등 하락 압력을 받으면서 S&P500과의 상관관계도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는 점이다.

실제로 Quantum Economics의 설립자이자 CEO인 마티 그린스펀은 5월 10일 다음과 같이 밝혔다.

“S&P 500과 비트코인의 상관관계는 새로운 좌절감을 주는 최고치에 도달했다.”

S&P 500과 비트코인의 상관관계

마찬가지로 Charles Schwab & Co의 최고 투자 전략가인 리즈 앤 손더스는 S&P 500과 비트코인 사이의 120일 간의 지속적인 상관관계가 계속 상승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S&P 500과 비트코인의 롤링 120일 상관관계가 계속 급증하고 있다.”

연준의 공격적인 긴축안이 미국 경제를 불황에 빠뜨릴 수 있다는 우려 속에 암호화폐의 증시에 대한 민감도가 높아지면서 비트코인이 안전 자산인지, 위험한 투자인지를 놓고 진행 중인 논쟁이 불붙을 것으로 보인다.

[주식 시장에 대한 비트코인의 상관관계]

전통적인 금융 시장의 일부 전문가들은 기업들이 이윤을 보호하기 위해 잠재적으로 가격을 인상할 수 있기 때문에 주식들이 인플레이션에 대한 합리적인 위험회피수단이 될 수 있다고 믿기 시작했다.

이러한 강조의 변화로 주식 시장 이야기는 많은 투자자들에 의해 빠르게 상승하는 가격이나 하락하는 미국 화폐에 대한 가능한 헤지 수단으로 오랫동안 여겨져 온 비트코인의 그것과 점점 더 비슷해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5월 9일 월요일 미국 달러 지수는 증가하는 인플레이션에도 불구하고 2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올랐다.

비트코인과 S&P 500의 상관계수는 지금까지 올해 가장 높은 값 중 하나다. 그러다 보니 증시가 오르면 비트코인이 뒤따르는 경우가 많고, 그 반대도 그럴 가능성이 크다.

암호화폐를 지지하는 사람들은 그들이 특이한 자산 계층이라는 사실 때문에, 비트코인과 다른 디지털 자산들이 금융 시장의 다른 부분에서의 거친 변동에 대한 헤지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오랫동안 제안했다.

궁극적으로, 최근 금리 인상으로 인해 시장의 더 많은 투기 부문이 압력을 받게 되면서 이 개념은 현재 도전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 간편 복리 계산기 [▶ 바로가기]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참고하세요. 빠른 소식들은 각 코인들 트위터나 미디움을 활용하세요.

※ 오타를 발견하신 분들은 그날 하루 행운이 가득할 것입니다. 네잎클로바급 오타입이다.

코인코드 채팅방 목록

https://t.me/coincodekr (텔레그램 소식방. 코인코드 사이트 내용 외 다양한 소식들을 공유)

https://open.kakao.com/o/gulq8C4c (카카오톡 대화방. 비번 : coco373)

바이비트 거래소 수수료 할인 가입[클릭]

http://bit.ly/2TPjmK2 (코인코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