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경찰, 2.36조원 규모의 비트코인 압수

영국 런던 경찰은 14억 파운드(약 2.36조원) 이상의 암호화폐 비트코인을 압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Financial Times(FT)」가 보도한 것을 코인포스트가 1일 전했다.

이는 2014년부터 2017년 사이 중국에서 투자 사기를 벌이면서 얻어진 비트코인이라고 한다. 압수 사실은 1월 30일 관련자들의 재판에서 드러났다.

이 투자 사기에서는 영국의 경찰이 2018년에, 합계로 61,000 BTC(현율로 3.6조원 상당) 이상을 보유하는 4개의 디바이스를 압수. 모든 비트코인을 경찰이 되찾은 것은 2021년 7월로, 압수한 비트코인의 가치가 이때 14억 파운드까지 늘어났다고 FT는 보도했다. 이 비트코인을 어떻게 사용·처리할지는 아직 앞으로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투자 사기를 벌인 것은 야디장(Yadi Zhang)이라고 자칭하는 여자로, 본명은 지민 퀸(Zhimin Qian). 12.8만 이상의 투자자로부터 법정통화를 빼앗고, 그것을 비트코인으로 바꾸어 신분을 속여 2017년에 중국에서 런던으로 건너갔다.

Qian 용의자는 현재는 영국으로부터 도망중으로, 투자 사기의 자금 세탁에 관여했다고 여겨지는 인물의 재판은 현재도 계속중. 이번 압수액은 세계적으로 볼 때 최대 규모다.

다른 압수 사례

당국의 암호화폐 거액 압수는 결국 대상 종목을 매각할 가능성이 있어 투자자들의 이목을 끈다.

지난달 30일에는 독일 작센주 경찰 당국이 1월에 5만 BTC(2.95조원 상당)의 비트코인을 압수했다고 발표했다.

이 비트코인은 해적판 사이트를 운영한 이익으로 구입된 것이라고 설명. 그리고 독일의 법 집행 기관에 의한 가장 대규모 비트코인 압수라고 말하고 있다.

블랙록, 건물 외관에 비트코인 ​​현물 ETF 광고를 게재하기 위해 미 SEC에 계획을 제출

코인원 : 제타체인(ZETA) 원화마켓 신규 상장 안내

셀시우스(CEL), 채권자에게 30억 달러 이상의 암호화폐 등 배포 시작


■ 5월 코인 일정 모아보기(이동)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코인코드 다른 소식 보기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