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립토퀀트 보고서 : 현물 비트코인 ETF 승인은 암호화폐 시가총액에 1조 달러를 추가할 수 있다

블록체인 분석업체 크립토퀀트의 모델들은 현물 비트코인 ETF가 승인될 경우 비트코인 시가총액으로 1550억 달러가 유입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를 코인데스크가 18일 전했다.

데이터 분석업체 크립토퀀트는 최근 보고서에서 비트코인 현물 ETF가 승인되면 비트코인은 9,000억 달러 자산이 되고 전체 암호화폐 시장은 1조달러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크립토퀀트는 보고서에서 2020~2021년 기관 채택의 첫 번째 물결은 기관들이 대차대조표에 비트코인을 추가하는 것에서 비롯됐고, 다음 물결은 금융기관이 현물 ETF를 통해 고객에게 비트코인 접근을 제공하는 것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몇몇 주요 금융기관들이 미국에서 현물 비트코인 ETF 출시를 신청해 늦어도 2024년 3월까지 승인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현물 ETF로부터의 잠재적 유입 규모는 지난 강세장 사이클에서 그레이스케일 비트코인 신탁(GBTC)에 유입된 자금보다 상당히 클 것이다. GBTC는 현재 167억 달러의 자산을 운용 중인 세계 최대 암호화폐 펀드이다. 디지털 통화 그룹(DCG)은 그레이스케일과 코인데스크의 모회사이다.

크립토퀀트는 비트코인 ETF 상장을 신청한 발행사들이 이들 ETF에 총 관리 자산(AUM) 1%를 투자할 경우 약 1,550억 달러가 비트코인 시장에 진입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는 현재 비트코인 시가총액의 거의 3분의 1에 해당한다. 이 시나리오가 발생할 경우 가상으로 비트코인의 가격을 50,000~73,000달러 사이로 밀어낼 수 있다.

역사적으로 이전 강세장 동안 비트코인의 시가총액은 실현된 시가총액의 3-5배 이상 성장하였다. 이는 비트코인 ​​시장에 신규 자금 1달러가 유입될 때마다 시가총액이 3~5달러씩 증가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크립토퀀트는 덧붙였다.

비트코인은 최근 코인텔레그래프가 현물 비트코인 ETF가 승인되었다는 잘못된 보고서를 발표한 후 순간적으로 30,000달러까지 뛰었다. 일부 관측자들에 따르면, 열광적인 가격 강세 조치는 한동안 베어(약세)들을 궁지에 몰아넣을 것이라고 한다.

매트릭스포트의 리서치 및 전략 책임자인 마커스 틸렌은 텔레그램 방송에서 “어느 누구도 가까운 미래에 감히 BTC를 공매도(숏)하지 못할 것”이라며 “비록 이 코인텔레그래프 뉴스가 거짓이었더라도 승인을 기대하며 BTC는 여전히 더 높게 갈 수 있다”고 말했다.

GBTC 할인 폭이 거의 2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계속 좁혀지고 있는 점에서도 강세 심리가 뚜렷하다.

암호화폐 시가총액은 2021년 1월 처음으로 1조 달러 선을 넘었다. 당시 암호화폐 전체 시가총액은 1조 1,300억 달러로 집계됐으며, 비트코인이 50% 이상을 차지했었다.

18일 암호화폐 시장동향 .. 장기금리 재상승이 금융시세의 중석으로 · 비트코인 28000달러대를 유지

비탈릭 “2018년 이후 개인 이익을 위해 이더리움(ETH)를 판매한 적 없다”

스파르탄그룹 관련 주소, 바이낸스에 약 79만 달러 상당의 194,200 UNI를 입금


■ 5월 코인 일정 모아보기(이동)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코인코드 다른 소식 보기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